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난 경찰 아니라구!” 몰래 찍으면서 거짓말까지 하시네요.

집회이야기 | 2009.03.29 01:47 | Posted by Namu(南無)

오늘 3월 28일 토요일 오후에는 공무원 노동조합과 민주노동조합의 집회가 서울역 앞 광장에서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주말에 일찍 일어나 카메라 필터도 살 겸 시내로 나섰습니다.

현장에서는 공무원 노동조합 간부 결의식이 있었고, 많은 조합원이 서울역 앞 광장에 자리잡고 집회 진행 중. 그런데 주변을 돌다 보니 한 노조원이 어떤 흰 모자를 쓴 사람을 붙잡고 카메라를 내놓으라고 하더군요.

다가가 물어보니, 흰색 모자를 쓴 아저씨가 카메라를 들고 집회 군중 속에서 몰래 사진을 찍고 있었다고 노조원이 주장하였고, 경찰 쁘락찌가 아니냐고 따지더군요. 하지만 흰색 모자를 쓴 아저씨는 끝까지 아니라고 우기더군요. 노조원은 포기하고 대열로 돌아갔습니다만, 저는 끈질기게 그 주변을 서성였습니다. 두 명의 대화를 엿듣기 위해서였죠. 두 명은 웃으면서 이렇게 말하더군요.


“망원렌즈 없어? 그럼 이런 고생 필요 없잖아?”
“안 사주네~”

그렇습니다. 노조원이 의심하던 그대로 경찰이며, 집회 군중 사이에 몰래 숨어 들어 사진을 찍고 있었던 것이 맞습니다. 이후 이 경찰은 경찰들 사이로 사라졌습니다. 그러나…

3시 30분부터 있던 민주노동조합 집회에 다시 등장하더군요. 흰색 모자를 벗었지만, 아까 그 경찰 아저씨 맞습니다.

제발 이러지들 맙시다. 경찰 공무원이 부적절한 활동을 하는 것도 문제 되는데 대놓고 경찰이 아니라고 거짓말 하다니. 정 그렇게 몰래 사진 찍고 싶으면 망원 렌즈라도 사시죠? 넘치는 게 예산 아닙니까?

※ 사진은 모두 모자이크 등을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 공무원은 공무 수행 중 모든 초상권이 없습니다. 이 얼굴 보시거든 조심하라는 것도 있고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피 2009.03.29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네이버 오픈캐스터 구피입니다.
    님의 글을 <정론직필, 휴머노미스트의 시선> 267호에 실었습니다.
    옳은 목소리에 감사드리며,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2. 저경찰 2009.05.02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사람도 누구의 아빠일텐데... 은행빚 갚기 위해서 사진 찍을 거구.. 참 고생이 많다.

    • 그 사진때문에 2009.05.03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사진때문에 나중에 집에 가다가 연행되거나 마트에서 연행되어야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연행되는 사람들도 누구의 자식이고 아빠이며 남편에 아버지인 사람들이고 은행빚 못 갚아 하소연할 곳 없어 나왔을 수도 있습니다.당신처럼 생각하는 사람들 좀 웃겨요.인간적인 애틋함은 누구나 마찬가지이지 경찰이라고 더한가?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5.03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누군가의 아버지. 그 누군가의 아버지가 불법으로 누군가의 아버지를 잡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경찰은 직업 특성상 다른 거죠. 설마 그런 생각도 없이 경찰한 건 아닐터인데요. 지금 모습 보면 그러한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