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상 최악의 투표율을 기록한 경기도 교육감 선거

사회이야기/교육 | 2009.04.08 21:02 | Posted by Namu(南無)

4월 8일 오후 8시까지 치루어진 경기도 교육감 선거가 끝났습니다. 예상대로 사상 최악의 투표율인 12.3%, 총 투표자수 104만 명으로 투표가 끝났습니다.

2009/04/08 - 경기도 교육감 선거 개표 중계

경기도 교육감 선거 개표 현황은 위 링크를 통해 실시간 중계됩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2008년 7월 30일 치루어진 서울시 교육감 선거의 경우 15.5%의 투표율, 총 125만 명이 투표에 참여하였습니다.

다른 교육감 선거와의 비교

다른 지역과 비교하여도 현저하게 낮습니다. 대전광역시의 교육감 선거가 15.3%의 투표율에 16만 9천 명이 참가, 충청남도 교육감 선거가 17.2%의 투표율에 26만 5천명 참가, 전라북도 교육감 선거에 21.0%의 투표율에 29만 9천명 참가한 것과 비교하여도 현저히 떨어집니다.

특히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던 전라북도 교육감 선거와는 10% 가까이 차이나며, 가장 낮았던 대전광역시 교육감 선거와도 3% 차이가 납니다.

지역별 투표율 차이

이는 10만 이하의 적은 인구 지역에 비해 10만 이상, 10만 이상일 수록 더 낮은 투표율을 보였습니다. 특히, 성남시 수정구와 중원구, 부천시, 안산시, 남양주시, 하남시 등의 베드 타운은 최악의 투표율입니다. 10%를 겨우 넘거나 또는 못 되는 정도입니다.

2009/04/08 - 낮은 투표율의 경기도 교육감 선거, 투표시간 연장 필요하다.

이는 제가 이야기한 것처럼 통근 거리가 훨씬 멀기 때문에 투표율이 현저히 떨어지는 현상과 일치합니다. 만약 서울 정도의 통근 거리였다면 그리 차이가 없었을 것입니다.

또한, 상대적으로 성남시 분당구와 고양시 일산동구/서구가 많은 인구수에도 불구하고 13% 전후의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였습니다. 이는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서 볼 수 있었던 것과 동일한 현상입니다. 교육열이 높고 사교육 바람이 큰 곳일 수록 높은 투표율을 보이는 것입니다. 그나마, 서울시 교육감 선거 때의 강남, 서초의 높은 투표율과 비교하면 큰 차이는 아닙니다.

지역별 편차의 이유

생각보다 교육열이 높다고 알려진 지역의 투표율이 높지 않습니다. 또한 상대적으로 인구가 낮은 농촌 지역일 수록 투표율이 훨씬 높습니다. 인구수가 적은 농촌 지역의 투표율로만 따지면, 대전광역시 등의 다른 지역 투표율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에 비해 도시 지역의 투표율은 참담합니다. 이것은 공업 지역으로 갈 수록 더 심해집니다.

이것은 생활 여건이 투표율에 영향을 미친다고 제가 꾸준히 이야기한 것과 일치합니다. 살기 힘들고, 여유가 없을 수록 투표하기 어렵습니다. 아니, 투표 자체에 신경 쓸 여유가 없습니다. 당장 먹고 살기 힘든데. 내 코가 석잔데. 반대로 여유 있는 동네일 수록 투표를 잘 합니다. 이것은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투표를 쉽게 해라

투표하기 쉬워야 합니다. 투표소도 많아야 합니다. 투표 시간도 길어야 합니다. 놀러 갔다와서도 투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저는 그런 의미에서 투표 시작 시간 및 종료 시간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직장인은 일반적인 투표일에 쉽니다만, 자영업자는 불가능합니다. 아침 6시가 이른 시각이지만, 새벽부터 나가는 자영업자에겐 그리 이른 시간이 아닙니다. 이른 아침 집을 나서다가도, 늦은 시간 귀가하다가도 투표할 수 있도록 아침 4시부터 밤 12시까지 20시간 가량으로 투표 시간을 늘려야 합니다.

또한, 거리가 먼 경우 쉽게 투표할 수 있도록 거소 투표를 손쉽게 해야 합니다. 현재 거소 투표는 부재자 투표 만큼 어렵습니다. 거소 투표는 본인 확인을 하여, 자신이 원하는 곳에서 투표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방법이 쉬워야 합니다.

투표의 향방은 어디로

이번 경기도 교육감 선거의 투표는 부재자 투표가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비해 투표율은 낮아진 반면, 상대적으로 부재자 투표의 차지하는 비중이 높습니다.

이번 경기도 교육감 선거에 있어 투표의 향방을 높은 부재자 투표가 좌지우지 하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 walker 2009.04.08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저도 군포시사는데 출근시간때문에 도저히 투표할 제간이 없더군요...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4.08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어떤 처지. 어떤 여건에 있더라도 누구라도 투표하기 쉽게 방법과 시간, 장소를 넓게 열어야 합니다. 좁은 문은 통과하기 힘들잖아요?

  2. lalala 2009.04.09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표시간 연장이라...
    관리의 어려움은 생각은 해 보셨는지요.
    지금도 6시에 시작하려면 준비하고 관리하는 많은 공무원 및 일반 시민 참관인들은 몇시부터 나와야하는지 아십니까?

    정말 투표시간이 짧아 투표를 하지 않는 것일까요?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4.09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의 어려움이야 있겠죠. 당연하지만. 하지만 결과가 답으로 보이지 않습니까? 유사한 성격의 베드 타운인데, 통근 거리가 멀 수록 떨어지는 건 이유가 무엇일까요?

  3. sisyphe 2009.04.09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감을 선거로 뽑아야 하는가?
    최대한 낮은 투표자수를 기대했는데 오히려 높게 나온것은 아닌가?
    교육감 되겠다고 국회의원선거 저리가라 할 정도로 선거운동에 인력동원하고
    광고활동 벌이는 이런 행태가 정상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87.7%라는 생각은 못하는것일까?
    오며가며 교육감 선거랍시고 떠들어대는 선거운동에 기가차고
    이렇게 선거운동하려면 얼마나 돈이 들까? 그 뿌린돈을 당선된 교육감은 어떤식으로 다시 모아서 다음 교육감 선거에 재도전할까? 하고 생각하면
    교육의 중심을 잡아야할 높은분부터 썩어가지나 않으련지 걱정만 앞선다.
    누구나 올바른 교육을 받게 하겠다던 대통령님 공약가지고는 교육개혁이 불가능한가?
    너무너무 많으신 국회의원님들도 한입으로 말씀하시던 지역교육관련 공약으로도 교육개선이 불가능한가?
    대통령에 국회의원에 시장에 자잘한 지방자치단체장에 듣보잡 교육감까지
    선거만 넘쳐나고 있다.
    교육에 선거를 엮어 정치적이고 전시행정적인 교육으로 교육철학이 길을 헤메이지나 않을지 걱정이다.

    오늘 아침 오랫만에 전철역이 선거운동으로 부터 해방되어 조용했다.
    제발 앞으로 쭉 이랬으면 한다.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4.09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용해서 좋으시겠습니다. 선거 비용 쓸데없는데, 장기 집권하고 선거 하지 말고 다음 후계자 이어가는 왕조로 돌아가는 건 어떻습니까?

      87.7%란 수치는 어디서 나온 건지 궁금하네요. 숫자만 이야기하면 누가 믿을 줄 알고 그러시나요??

  4. 빅뱅바라기 2009.09.28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

  5. Favicon of http://www.eluxurys-store.com/prada.html prada 2010.09.25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행태가 정상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87.7%라는 생각은 못하는것일까?
    오며가며 교육감 선거랍시고 떠들어대는 선거운동에 기가차고
    이렇게 선거운동하려면 얼마나 돈이 들까? 그 뿌린돈을 당선된 교육감은 어떤식으로 다시 모아서 다음 교육감 선거에 재도전할까? 하고 생각하면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10.09.27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거운동 비용 아끼자고 선거하지 말자는 분위기군요. 87.7%에 대한 근거부터 대시고 오히려 그 이후 교육감이 교육현장을 바꾸고 있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기에 교육감 선거의 중요성이 더욱 대두되고 있습니다.

      물론 이와 같은 변화가 불쾌한 분에게는 해당 없는 이야기겠습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