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연행되다 풀려났습니다.

집회이야기 | 2009.05.02 15:44 | Posted by Namu(南無)

어제는 노동절, 여의도 광장을 가득 채우고 신길역까지 행진을 펼친 후 시민들은 종로4가에서 경찰과 대치하다 을지로4가와 퇴계로를 거쳐 명동역 밀리오레 앞에 모였습니다.

특히 많은 대학생들이 집결하여, 그 전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종로4가부터 대학생을 쫓아 저도 명동까지 뛰어왔습니다만, 그 먼 거리를 한숨도 쉬지 않고 뛰어오더군요. 역시 젊음은 부럽습니다…

8시 경 금속노조 깃발이 도착했고,

그 뒤를 바로 쫓는 것처럼 학생들의 대오가 도착했습니다. 합류한 시민들은 도로를 장악하고 즐거운 시간을 갖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재빠르게 뒤쫓아오는 경찰

그러나 8시 20분 경 저 멀리서 경찰이 쫓아오는 게 보이더군요. 휴우, 벌써 오나?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시민들을 인도로 밀어내기 시작했습니다.

급박한 상황. 시민들은 강하게 저항했지만 막무가내로 장비를 통해 밀어붙이는 경찰을 막기엔 역부족이었죠.

취재를 막으며 막무가내 폭행, 연행하는 경찰

그리고 그들은 막무가내로 시민들을 연행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뿐 아닙니다, 시민들을 바닥에 눕히고 발길질을 하며 봉으로 두들겨 패더군요. 그러면서 방패로 카메라를 가리고 손으로 카메라를 툭툭치며 가리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보았습니다. 현장 지휘관 역시 “취재 막아!” 정말 화가 납니다.

손으로 카메라를 가리는 경찰. 그러나, 손바닥으로 모든 걸 가릴 수는 없습니다. 카메라를 든 기자와 시민들은 폭행을 가하며 연행하는 장면을 찍기 위해 달려들었습니다. 저도 마찬가지로 달려 들었습니다.

목을 조르며 연행하는 경찰. 그리고 그것을 방패로 가리고 있는 경찰. 이것이 경찰의 방법입니다. 가소롭기 짝이 없습니다.

카메라를 들이대면 방패로 막고 손바닥으로 가리는 모습. 무슨 죄를 지었길래 그런답니까?

사진 찍던 도중 연행될 뻔하다

그런데 그러던 도중 어떤 대원이 제 멱살을 잡더군요. 저는 “놔! 놔!”하고 밀어내려 했지만 한 손에 카메라를 든 채로는 어렵더군요. 그래서 경찰 대열 뒤로 끌려 나와 엎어지고 말았습니다.

워낙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사진을 들이대고 찍을 수도 없었습니다. 순간 머리 속에 “젠장, 그 맛없는 유치장 밥 먹어야 하는 거야?” 생각이 들더군요. 연행되면서 친구들에게 사식 넣어달라고 해야지, 속으로 되 내이며 엎어져 있는데 옆에 있던 지휘관이 외치더군요

야! 놔줘! 기자잖아!

이런. 저를 보곤 기자라고 착각한 것입니다. 프레스 등의 특별한 표식을 달고 있지 않았지만 너무 뻔뻔하게 경찰 사이를 헤집고 다니는 제 모습에 오해한 것이겠죠. 결국 그 덕분에 연행되진 않았습니다. 착각한 경찰 지휘관에게 고마울 따름입니다.

시민들도 착각하는 제 모습

이렇게 대치하던 도중 너무 힘들어 구석에 앉아 쉬고 있는데 옆에 있던 학생이 제게 묻더군요

어디 기자세요?

어머 이런. 제 모습이 그렇게 뻔뻔해 보였나 보죠? 혹시 들고 다니는 장비 탓일 수도 있겠지만 DSLR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시민도 많은데 말입니다. 그리고 둘러보니 바로 옆에 고대녀로 유명한 김지윤 학생도 눈을 반짝이며 제 대답을 기다리고 있더군요. 저는 고개를 설레설레 저으며 그냥 시민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제 모습이 어떻게 비추어 졌는지 몰라도 그리 보이나 봅니다.

저는 그저 평범한 시민으로써 집회에 참석하고 그 현장을 제 눈으로 보고 기록할 뿐입니다. 그리고 덤으로 블로그에 글을 쓸 뿐이죠. 하지만 너무 뻔뻔하게 경찰 사이를 왔다 갔다 하니 경찰도 시민도 저를 착각하나 봅니다.

종로3가 단성사 앞에서 대치 중에서도 경찰들이 세우는 체포 작전이 하도 웃겨서 “푸하하”하고 웃었더니 그 말을 하던 경찰이 제 어깨를 잡고 돌려 세우더니 뭐라고 하더군요. “기자 분이 공정해야죠, 이러면 안되잖아요” 미안한데, 전 기자 아니고 시민 편에서 싸우는 사람 중 하나랍니다. 그래서 저는 경찰에게 항의했습니다.

경찰이 시민을 가리키며, 이 새끼 저 새끼하는 건 적절합니까? 비무장의 시민을 장봉과 방패로 찍는 건 괜찮습니까?

그렇게 항의하는데, 칼라TV의 이명선 리포터가 와서 마이크를 갖다 대던데, 그때 제 모습이 비쳐 버려서 깜짝. 하던 말을 멈출 수는 없고…

조심해야겠다

어쨌든 그 동안 연행될 뻔한 위기는 수두룩 했지만 끌려가는 도중에 빠져 나왔지 이처럼 끌려간 다음에 풀려난 적은 처음입니다. 기자로 오해해서 빠져나올 수 있었지만, 앞으로 꼭 그러라는 법은 없으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명동밀리오레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 2009.05.02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찰들아 앞으로 카메라 들고 있는 새끼들은 전부 조사해봐

    이런 사이비 기자새끼들이 널렷으니까 말이다 ㅋㅋㅋ

  2. 2009.05.02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A2 2009.05.03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일 겪으셨네요. 다행입니다. ㅠ

  4. Favicon of http://chosunggu.com 조성구 2009.05.03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업에 전념해도 먹구 살기 힘든게 우리들의 현실인데 국민들이 오죽
    속이 터지고 울화가 치밀면 거리로 촛불을 들고 나오시겠습니까?
    이러구도 민주주의 국가란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사람이 아무리 권력과 돈이 좋더라도 최소한 영혼 만큼은 팔아먹지
    않아야 죽더라도 지옥에 떨어지지 않습니다.
    영혼을 팔아 먹는 부류들은 인간이길 그 스스로가 포기하는 겁니다.
    인간이길 포기하면 그 자체가 악마나 다름없습니다...

  5. Favicon of http://news.egloos.com 자그니 2009.05.03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습니다...

  6. 크핫군 2009.05.03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시바....... 내친구 저기갔을텐데..... 살아있을려나.........

  7. 녀석 2009.05.03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떳떳함이라고는 찾아볼수 없는 좌빨들의 심리가

    보이는 글이네..

    기자인척해서 빠져나왔다?ㅋㅋㅋㅋㅋ

    유모차끌고 반정부시위하러 나온 개념없는 여자들이 피디수첩인터뷰에서

    뭐라고 그랬지? "우리는 그냥 도시락 싸서 놀러갈려고"ㅎㅎ

    역겨운 인간들이야 참..

    계속 그렇게 살길..결국 피해의식만 점점 커져서 그 못난 인생은

    자멸하고 말테니까..^^

    • 크핫군 2009.05.03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그리고 놀러온 중국 유학생을 체포한 울희의 견찰아찌들은 무개념이시군여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5.03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자인척은 하나도 안했죠. 꺼리낌 없이 집회 현장을 돌아다녔을 뿐. 아무런 표식도 아무런 말도 안했습니다. 멋대로 경찰이 착각했을 뿐이에요. 제가 무얼 잘못한 거죠? 하하하

      별 이슈가 안되는 건 그들이 중국인이어서 그랬던 걸까요? 휴.

    • 녀석 2009.05.03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너같은 버러지들은 떳떳함이라고는 찾아볼수 없다고^^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5.03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신에게도 어떠한 떳떳함은 느껴지지 않네요.

  8.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데굴대굴 2009.05.03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은 읽고 댓글다는건지 궁금한 댓글이 상당히 많군요. 분명 '기자라고 한 적 없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는데 말이죠.

  9. 독거미 2009.05.03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정부는 이제 똑똑히 알았을것이다. 한글조차 제대로 읽고 이해할줄 모르는 것들이 수두룩 하다는걸.그것도 니들을 찬양하는 무리들이라는걸.
    무식한것이 대장이니 그밑에도 다 무식한것들밖엔 없군. 이런.빌어먹을.

  10. 한심한 인간이군.. 2009.05.03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인척 안했어도 부인하지도 않았잖아요?

    지금 연행되어서 고생하고 있는 사람들 생각좀 하고 이따위 글 쓰길..

    당신만 비겁하게 빠져나왔다고 자랑하는 글 따위 보고 싶지 않아요!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05.03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자랑하는 글입니까? 제가 왜 좋다고 나서서 연행되야 하죠? 주변에서 연행되니까 나도 닭장 투어나 해야지, 함께 올라타라는 것입니까?

  11. Favicon of http://dcafe.tistory.com deutsch 2009.05.03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장에 계셨군요. 다음에 현장에서 인사나...-.-;; (알아볼 방법이..;;;)

  12. 토라진 2009.05.04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네요...
    그나저나 왜이리 쥐벼룩이 많답니까.. -_-;;;

  13. 근데 2010.07.31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합법시위였나요?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10.08.23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합법적인 집회조차 할 수 없게 원천 봉쇄한 상태에서 무엇을 따지렵니까? 집회를 하지 말라니까 조용히 집에서 찌그러져 있으란 말인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