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정두언 의원의 특목고 폐지, 그 의도는 모교 띄우기?

사회이야기 | 2009.10.22 14:03 | Posted by Namu(南無)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이 교육법 개정안을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현행 고등학교 유형에서 특수 목적 고등학교, 소위 특목고로 불리는 외국어고등학교, 과학고등학교, 예술고등학교의 폐지를 목적으로 하는 것입니다.

정두언 "외고 없애고 과고는 영재고로"


ⓒMBC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이 특수목적고등학교를 아예 없애는 내용의 파격적인 외고 폐지 법안을 마련했습니다. 그대로 된다면 지금과 같은 외고는 사실상 없어지고 과학고와 예술고 가운데 우수학교는 영재고등학교로 바뀌게 됩니다.

(후략)

즉, 특목고를 모두 폐지하고 직업 전문 교육 위주로 되어 있는 특성화 고등학교로 흡수되는 것입니다. 또한 신입생 선발 방식도 입학 시험을 따로 치루는 것이 아니라 성적에 관계 없이 추첨으로 신입생을 뽑도록 하는 것이 그 골자입니다. 만, 모두 특성화 고등학교로 바뀌는 외고와 달리 과학과 예술의 영재 교육은 유지하자는 것입니다. 일부 우수학교에 대해서만 선발 시험을 치루도록 하자고 합니다.

사교육 부추기는 한나라당, 외고 폐지 외치는 정두언 의원

그런데 좀 이상합니다. 그 동안 사교육을 부추기다 못 해 조장해왔던 한나라당에서 어떻게 외고 폐지를 주장하는 정책이 나왔을까요? 다들 이상하게 생각할 것입니다. 하지만 거기에는 비밀이 하나 숨겨져 있습니다. 엘리트 고등학교로 불리던 특목고, 그 중에서 외고는 사라지지만, 그것을 대신하는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와 영재 학교가 운영됩니다. 교육감이 교육과학기술부 장관과 협의하여 고등학교 중 자사고를 만들고 영재학교를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자, 그런데 왜 정두언 의원이 이런 정책을 내세웠는지 알겠습니까? 이것은 특목고를 없애서 사교육을 정리하자는 것이 아니라 남발(?)되고 있는 외고를 정리하여 그 지위를 격하시키고 자사고를 통해 소수 학교를 엘리트 학교로 다시 키우기 위한 것이 목표인 것입니다. 2010~2011 학년도 자사고 지정 학교는 기존 “명문 고등학교"라 불리는 사립 고등학교입니다.


정두언의원 홈페이지 프로필

또한 정두언 의원 역시 “소위" 명문 고등학교인 경기고등학교 출신입니다. 지금도 유명 학군의 유명 학교들이 자사고가 되고 있고 경기고등학교 역시 자사고로 전환할 것이라는 소문이 휑휑합니다.

즉, 특목고를 없애 신흥 엘리트 학교인 외고의 성장을 막고, 구 엘리트 학교의 부흥을 통해 자신의 모교도 띄워주는 1석 2조의 효과를 보이는 것입니다. 참으로 재미있는 이야기인 것이죠.

이러고도 정두언 의원이 사교육을 잡겠다는 건가?

이렇게 말도 안되는 결과가 눈에 보이는 법안을 내놓으면서 정두언 의원은 사교육비 논란을 잠재우겠다고 합니다.

2009/10/21 - 교과위원, 외고 폐지 압도적 찬성, 그리고 제 이야기

제가 이미 이야기했지만 저는 외고를 다녔습니다. 하지만 외고 폐지에 찬성합니다. 하지만 정두언 의원이 말하는 것처럼 엘리트 학교가 될 자사고를 유지하면서 폐지하는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정두언 의원은 제가 생각하는 것처럼 고등학교 진학부터 엘리트를 나누는 방식을 폐지하는 게 아니라, 좀 더 소수의 엘리트 학교를 남기고, 구시대의 엘리트 학교를 다시 띄우자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입니다.

정두원 의원님. 솔직히 말씀하시지요. 외고가 뜨는 거 꼴 보기 싫다고. 모교인 경기고를 띄우고 싶다고 말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un 2009.10.24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고등학교는 공립고라고 알고 있는데 자사고로 전환이 되나요?
    자사고는 자율형 혹은 자립형 '사립' 고등학교라는 말이라던데요...

  2. 바본가 2009.10.24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사고란 말이 뭔지나 알고 좀 쓰자...

    자율형 사립고다.

    뭐 논리도 없고 근거도 개판이고 ... 수준이 참..

  3. .. 2009.10.25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모교를 띄우려 한다고?
    경기고 출신이 그럴 필요가 있나?
    글쓴이는 경기고를 잘 모르는 것 같다.
    하하하 코미디 ^^
    이런 글 쓸 시간에 책 읽고 취미생활 하셨으면 합니다.

  4. nado 2009.10.26 0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사고를 띄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경기고등학교를 띄우기 위해서죠.
    신문의 결과를 보세요. 외고들 다음으로 SKY 잘 가는 학교가 어딘지.. 당연히 경기고, 휘문고잖아요.
    경기고가 평준화된 후에도 여전히 이름을 유지했는데 외고가 나타난 이후 거의 별 볼일 없어졌죠? 외고 때문에..
    그런데 외고만 사라지면 경기고는 다시 예전의 명맥을 유지할 수 있더군요.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091021180644
    이 뉴스를 보면 잘 알수 있을 것입니다. 정두언 의원은 자신의 모교를 살리기 위해서 외고 죽이기에 앞장선거 맞다는 것을 알 수 있을거에요.

  5. 그렇죠 2009.10.27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적으로 맞는 말 같습니다.

    정두언 국회의원이 외고 폐지론을 '깜짝'스럽게 발표한 때가 정확히 언제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것 하나는 확실합니다.

    사법고시 합격자 수가 나온 이후이지요.

    현재 총 누적수는 경기고가 440여명으로 1위, 대원외고가 350 여명으로 2위더군요.

    지금같은 페이스라면 곧 경기고가 대원외고에 뒤쳐지는 것은 시간 문제겠죠.
    이는 일리있는 말입니다.

    한국은 무시 할 수 없는 학벌이 존재하는 사회입니다.
    특히 법대와 의대는 그 학연이 매우 큰 영향력을 끼치지요

    그런데 만약 경기고의 전통이 끊기고 대원외고가 부상한다면?
    이는 다른 새 역사를 쓰는 거겠지요.

    이것이 꼴 보기 싫었을까요? ㅋㅋ 그렇게 생각이 되네요.

    무슨 배짱으로 40년 전통의 대원이 무릎을 꿇었을까요?
    학생 대부분이 반대하는 듣기평가 폐지를 맨 처음으로 실시한 곳이 왜
    대원외고일까요?

    그러면서 점점 그 세력을 넓혀나가며 새로운 사교육의 1번지로 자라날 자사고와 자율고는 왜 제지를 안 할까요?

    특히 사교육의 본고장인 민사고부터 폐지시키죠.

    ... 하 참 빌어먹을 세상이네요. 병신같은 국회의원.

  6. 고등맘 2009.10.27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옳은말입니다.

    진정 사교육비를 줄일생각이면 본질을 외면하지 마시고
    표얻기에 급급하지 마시고
    공교육을 끌어올릴 방안 좀 연구해 보세요

  7. 예비고1 2009.10.28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3 학부형입니다. 경기고는 일반고 후기로 추첨인데 내용이 무슨말씀인지?

  8. 조상민 2009.11.05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아예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럴 수도 있지.
    자기 학교가 밀리는 것을 보기 싫은건 당연하지.
    그런데... 논리 자체가 조금 억지스러운 것 같다.
    우리나라 국회의원들 중 경기고 출신이 몇명인데....
    그럼 다 경기고 띄울려고 하는건가?
    힘들게 외고 나왔는데 없어진다니까 글쓴이가 이렇게 글을 썼다 하면
    이것도 말 되는거 아닌가?

    국회의원 나도 안 좋아한다. 그런데 제대로 하는 분들도 있고 사람은 나빠도
    의도가 좋은 것도 있다. 너무 안 좋게만 보지 말았으면...

    사교육비 절감 빨리 좀 시켰으면.. 사람들이 결혼도 출산도 안하려고 하자나요. 큰 문제임.

  9. 한시민 2009.11.08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교육을 죽이려 한다면 사교육 종사자들(부양가족까지 포함해서 100만명이 넘죠)이 그냥 죽어줄까요. 정치꾼들의 놀음에 ....

    사교육비 절감이라는 미명하에 내 자식이 공부를 좀 덜하고, 다른 집 자식들도 공부를 함께 안 해서 쉽게 살아갈 수 있다면 그런 세상이 어디 있나요.
    그나마 공교육이든 사교육이든 정상화시키기 위해선 나라의 세금(다시말해, 국민 전체의 과외비임)으로 운영하는 공교육을 경쟁력있게 만들어야 하는 것이지, 그야말 정글의 법칙, 경쟁의 법칙에서 불철주야 먹고 살기 위해 아두바둥하는 사교육을 국민의, 개인의 행복추구권도 무시하고 때려 잡겠다는 발상이라면, 이정권 정말 오래 못갈 겁니다.

    우선 보기 좋고, 듣기 좋은 권력자들의 농간에 속았다고 깨닫기 시작하면 이들 정치꾼들에 돌팔매, 화염병 그 이상의 저주가 퍼부어 질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세요. 정치도, 개인도, 국민도 언제나 요동치는 생물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