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신종플루로 8명 사망 "아직 덜 죽었다"는 당국

사회이야기 | 2009.10.27 12:58 | Posted by Namu(南無)

26일 하루에만 신종플루로 5명이 사망하였습니다. 하지만 그에 대한 정부 대처가 참으로 멋집니다. “아직 많이 죽지 않았다"라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만 5명 사망"…신종플루 대유행 오나

신종플루로 어제 하루만 5명, 그리고 오늘 3명, 지금까지 28명이 사망하였습니다.

아직 사망자가 많지 않다는 당국의 이야기

5명 사망. 그에 따라 보건당국은 확진 검사 없이 타미 플루 처방이 가능하도록 비상 대응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아직 사망자가 많지 않다'는 이유로 전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로 올리지 않겠다는 겁니다. 몇 명이나 죽어야 많이 죽은 것입니까? 지금까지 한국에서 25명이 죽었습니다. 전염병 위기 경보는 심각이 아니지만, 지침은 바꾸어 타미 플루를 확진 검사 없이 투여 가능하게 바뀌었습니다. 앞뒤가 맞지 않는 이야기입니다.

도대체 몇 명이나 죽어야 그들에겐 '많이' 죽은 것인지. 도대체 몇 명이나 더 죽어야 학교에 대한 휴교령 등을 내릴 것인지. 그들에게 사람의 목숨은 얼마나 하찮은 것인지 다시 깨닫게 됩니다. 시민 한 명의 목숨은 누구나 소중한 겁니다. 사람의 생명에 대해 많다 적다를 따지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입니다.

교육당국 "일제 휴교령 고려 안해"

학생환자 만명 돌파 불구 "혼란·불안 부채질 할 우려" 서울지역 초ㆍ중ㆍ고교에서 발생한 신종플루 환자(확진ㆍ의심환자 포함) 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 하지만 교육당국은 일제휴교령 등은 실시하지 않을 방침이다. 학교가 안전대책을 충분히 세워놓았고 휴교령을 내릴 경우 오히려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2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23일 오후 1시 현재 서울 초ㆍ중ㆍ고 신종플루 환자 수(누적치)는 교직원 161명을 포함해 총 1만664명으로, 환자발생 학교 수는 1,123곳에 달했다.

(중략)

시교육청이 최근 1주일간의 환자 수와 완치자 수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환자 수의 증가속도가 훨씬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발생 수는 10월19일 6,554명, 20일 7,324명, 21일 8,269명, 22일 9,378명, 23일 1만664명 등으로 가파른 상승을 보였다.
반면 같은 기간 완치자는 5,250명, 5,464명, 5,790명, 6,80명, 6,518명 등으로 대체로 완만한 증가추세를 보여 환자 수와 격차가 계속 벌어졌다.

하지만 절대! 절대! 휴교령은 없습니다. "혼란 불안 부채질할 우려"가 있다고 합니다. 우려가 있다? 죽어나는 건 괜찮다? 서울시 교육청에 따르면 초중고 신종플루 환자는 1만 664명, 환자 발생 학교는 1,123곳. 이는 10월 19일에 6,554명에서 아주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이건 어찌할 것입니까? 남이 죽던 말던, 남이 불안해 하던 말던. 배째라는 정부. 이게 이명박 정부입니다.

혼란을 부추기는 것은 바로 정부

신종플루 하루 평균 4200명, 확산일로

(전략)

보건당국은 의원(1차 의료기관)을 포함한 모든 의료기관은 신종플루 환자를 치료거점병원으로 전원하지 말고 적극 치료해 줄 것과 신종플루가 의심되면 검사 없이 바로 항바이러스제를 처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신속항원진단검사법은 신종플루 진단 방법으로 권고되지 않으므로 사용을 중지해달라고 밝혔다.

최희주 복지부 건강정책 국장은 "현재 신종플루 환자에 대한 신속한 진료가 가장 중요하다"며 "의사 판단에 따라 신종플루 의심환자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할 경우 어떠한 불이익(심사 삭감, 현장 실사 등)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의 경우 신종플루 예방접종이 내일(27일)부터 시작, 의료기관 의료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집단발생이 많은 학생은 유소아용 백신의 안전성 검사가 끝나는 다음 달 중순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후략)

하지만 신종플루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가 이제 시작되었습니다. "신속항원진단검사법"이란 방법을 중지하라고 밝혔는데 이것은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빠르게 발견할 수 있는 방식이라 합니다. 이 방식은 검사가 중지된 방법이니 확진시 RT-PCR이나 리얼타임 RT-PCR인지 확인하실 필요가 있을 듯 합니다.

신종플루 확진 RT-PCR법, 식약청 안전-유효성 검사 안거쳤다

그런데 이 방법이 식약청의 안전 유효성 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있나요.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소속 민주당 전현희 의원에 자료에 의하면 장비와 진단 키트에 대해 의료기기법과 약사법에 의한 안전성 유효성 검사를 실시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이거 신종플루에 대해서 파면 팔 수록 정부 대책에 제가 열이 날 거 같습니다. 제가 열이 나는 것은 신종플루일지, 평범한 인플루엔자일지, 아니면 정부의 답답한 정책에 열이 나는 것일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오늘도 발생한 사망 환자, 정작 대책본부는 유보

고위험군 2명 등 신종플루 감염 3명 사망

신종 플루에 감염된 환자 3명이 숨졌습니다.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신종플루에 감염된 76살 여성과 84살 남성, 그리고 26살 여성이 숨져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후략)

이로써 확인된 사망자가 28명으로 늘어난 것입니다.

신종플루 확산...범정부 대책본부 일단 유보

범정부 차원의 대책본부를 꾸리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오히려 혼란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일단 미뤄졌습니다.

(후략)

아직도 혼란을 야기할까 미룬답니다. 대책은 없이 시민들의 불안감을 방관하면서 혼란을 부추기는 건 바로 이와 같은 정부의 태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empwin@Naver.com 한국의미래 2009.10.27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미래는 경제성장? 녹색성장? 민주주의? 이런게 아니라 아이들일텐데...다 결과적으론 아이들을 위해서 경제성장을 하려고 하는거고 아이들이 좀더 꺠끗한 환경에서 살라고 녹색성장도 노리는건데 mb정권은 이건뭔

    삽질하려고 아이들 급식비깍고, 아이들이 죽어가는데 대책은 커녕 오히려 정부가 뻔뻔하게 대응하는꼴이...

    이러면서 저출산국가라고 징징거리는거냐 mb야 청와대나 기독교교회에서 신종플루터지면 아마 계엄령을 선포하겟지?

  2. 허허허 2009.10.2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종플루 제대로 막으려면
    정부가 게엄령 선포하고
    모든 국민들의 외출을 금지하고
    신종플루 환자가 나오는 즉시
    무인도로 격리수용하면 됩니다.
    사실 정부가 준비하는 비상사태도 어린애 장난에 불과할 따름입니다.
    이런 정책을 원하시는지요?
    비상사태를 선포하였을 경우의 부작용과 국민전체의 부담은 고려하셨는지요?
    님같은 분이 정치하면 정말 재밌을것같아요
    하루를 멀다하고 비상사태를 선포할일이 수두룩 ~ 하실테니...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10.27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상사태를 계엄령이라고 생각하는 당신이야 말로 참으로 어처구니 없군요. 한 명 한 명의 죽음을 '부담'과 '비용'으로 생각하시는 것을 보니 참으로 좋은 세상이군요. 당신이 죽어갈 때 다른 이들이 그런 이야기하면 즐거울 겁니다.

    • 허허허 2009.10.27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무님 말대로 한명 한명의 죽음이 너무 소중하기 때문에 신종플루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는 즉각 계엄령을 선포하고 모든국민을 통행금지시켜야 한다는 겁니다. 생명이 소중한데 비용이나 국민의 자유가 뭐 중요하겠습니까?
      남무님이 요구하는 수준인 "비상사태" 정도는 어린애 장난이라 이말입니다. 제말뜻을 잘못 이해하셨군요...
      이왕 소중한 생명 지킬려면 화끈하게 게엄령 선포하덩가 해야지
      정부가 현재 준비중인 "비상사태"따위로는 신종플루확산을 못막습니다.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9.10.27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기에 놓고 계엄령이나 생각하는 게 생각이라니.
      사고 방식의 근간이 아주 의심스럽군요.

      계엄령으로는 막을 수 있습니까?

      근본적인 대책 없이 '불안에 떨지 말아라'라는 게 답입니까?
      그럼 아~ 그렇구나 하고 잘 살면 됩니까?

      어차피 못 막으니까 다 걸리고 낫던가?

      제대로된 대책조차 없는 게 지금 대책 아닙니까?

    • 2009.10.28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종플루 확산되는 곳에 없어서 하는 소리네요.

      님과 님가족 주변에 신종플루가 확산되서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서도 이런 소리를 하시면 참 좋겠네요.
      가족들이 신종플루 확진을 받고나서도 이런 반응이 나올지.. 어디 한번 두고봅시다.가족들에게 신종플루가 들이닥치길 바라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snowall 2009.10.27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 자식이 죽어야 휴교하겠죠.
    애도의 뜻에서.

  4. Favicon of http://www.milk92.net MiLK 2009.10.28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교 할 리가 없습니다. 하하하..
    특히 고등학생은 "절대"죠.

    수능이 2,3주 남았는데, 할리가 없죠.

    저도 죽어가네요. 학급내 신종플루 감염 의심자 14명...

    걱정되기도 하고, 분하기도 하고 그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