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음원 수익 분배 변경, 누구에게 가장 이득인가?

음악이야기 | 2013.01.22 12:51 | Posted by Namu(南無)

음원 가격이 변동되었습니다. 66원에서 105원으로 변경되어서 60% 가까이 오르고 더불어 2016년까지 150원으로 오를 예정에 있습니다. 그러나 변경은 그것 뿐이 아닙니다. 당초 유통사인 멜론, 벅스 등이 가져가던 46%의 비율이 40%로 바뀐 것입니다. 그에 따라서 음악 제작사, 음악 저작권자, 음악을 실제로 부른 실연자가 받는 비율이 바뀌었습니다. 이와 같은 음원 수익 분배 변경에 있어 누가 가장 많은 이득을 챙겼을까요?

2005/11/16 - 다운로드, 스트리밍의 수익 분배 구조
2007/12/27 - 제가 1년 전쯤 썼던 MP3의 수익 분배 구조
2007/12/31 - MP3 배급 사이트는 너무 많은 마진을 차지하는가?
2013/01/20 - 디지털 음원 가격 조정, 2013년부터 105원으로
2013/01/21 - 한국 음원가격, 해외에 비하여 너무 저렴하다

2013년부터 바뀌는 분배율 54%에서 60%로

기존에는 66원의 음원을 판매하면 유통사가 30.7원을 가져가고 35.3원을 나누는 방식이었습니다. 유통사가 46%를 챙기는 방식이었습니다. 유통사 46%, 음악제작사 40%, 노래하는 가수와 연주자가 5%, 작사 작곡 편곡 등의 저작자가 9%를 가져가는 형태였습니다.

그것이 2013년 105원으로 디지털 음원의 가격이 변경되며, 분배 배율도 바뀌게 되었습니다. 유통사가 40%를 가져가고 60%를 나누는 방식이 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유통사 40%, 음악제작사 44%, 노래하는 가수와 연주자가 6%, 작사 작곡 편곡 등의 저작자가 10%를 가져가게 된 것입니다. 이는 기존에 비해 10% 정도 인상된 비율이 됩니다. 특히 실연자의 경우 20%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그러나 실연자의 경우 가수, 연주자 등 수가 많은 경우가 많아서 실제 나누게 되는 비중은 훨씬 줄어 들게 됩니다.

현행 개정

결국 66원에서 105원으로 오르는 동안 유통사는 37% 정도의 추가 이득이 생기는 반면, 제작사는 73%가, 저작자는 75%, 실연자는 89%의 추가 이득이 생겼습니다. 비중을 보면 실연자가 가장 많은 비율이 높아졌지만, 가장 큰 이득을 가져가는 것은 가장 높은 비율을 가져가는 제작사가 되었습니다.

한국의 디지털 음원 수익 분배 배율, 적당한가?

결국 한국은 유통사가 40%를 가져가고 60%를 저작자와 실연자, 제작자가 나누어 갑니다. 이와 같은 분배 배율은 적당한 것일까요?

아이튠즈 한국

해외의 경우 아이튠즈를 기준으로 보통 삼습니다. 아마존 등도 비슷합니다. 이를 보면 3:7의 비율로 유통사가 30%를 가져가고 70%를 나누어 갖습니다. 고작 10%의 차이로 보입니다만, 이것만이 다가 아닙니다. 한국은 105원에 팔리는 디지털 음원이 해외에서는 1500원 수준으로 15배 가까운 가격에 팔립니다. 그러므로 나누어 갖는 파이도 훨씬 크면서도, 음반을 만드는 이들이 많은 수익을 가져갈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6:4로 나누는 배분, 2012년까지도 5:5에 가까운 분배 비율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훨씬 나아진 것입니다. 그럼에도 아직은 부족한 상황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르세 2013.01.23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정보를 얻고 갑니다.

  2. 호야 2013.03.19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통사 = 멜론, 벅스는 어떤 정보로 나오는건가요?
    유통사는 멜론 벅스등 플렛폼 사업자랑은 다른데 정확한 정보를 알고 쓰는건지 궁금 하군요

    또한 유통사들이 많이 가지고 가는 이유를 알고 쓰는게 좋을것 같은데요
    유통사들은 보통 기획사에 투자금을 통해 유통권리를 따냅니다.
    음원에 대한 유통마지는 어찌보면 투자금에 대한 회수라고 보면 됩니다.
    저작권자들이 투자를 받지 않고 제작을 한다면 저 유통구조를 깰수 있을텐데
    그런 노력은 없고 투자금은 투자금 대로 음원료는 음원료 대로 받으려고 한다면 저 구조는 별할수 없다고 생각 됩니다.

    • ㄴㅇ 2015.02.09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통사가 판매하는 모든 음원이 유통사의 투자를 받아 제작됐다고 생각하시는 건가요??? 이런 비정상적 분배구조에 정말로 타격을 받는 사람들은 스스로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들입니다 투자는 무슨, 기획사 비슷한것도 없는 경우가 많죠. 주지도 않은 투자금을 회수한다니, 자릿세 받는 깡패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