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STAR WARS EPISODE III: REVENGE OF THE SITH

특별한주제/영상과 서적 | 2005.03.20 14:23 | Posted by Namu(南無)

STAR WARS EPISODE Ⅲ: REVENGE OF THE SITH가 2005년 5월 19일 개봉이 확정되었습니다. 일요일 아침(?)에 영화 프로그램을 보다보니 스타워즈 에피소드 3의 트레일러를 보여주며 영화의 내용을 이야기하는 것을 보다보니 마침 생각나는 것이 있었습니다.

스타워즈는 총 3편의 에피소드로 20여년 전 개봉하였고 그 뒤 디지털 리메이킹 후 에피소드 1, 2, 3가 곧 완결될 예정에 있습니다. 첫 개봉 버젼부터 디지털 리메이킹 판. 그 후 다시 나온 DVD판. 화면과 영상의 리메이크 말고도 장면 장면이 약간씩 다르기까지 합니다. 뭐, 그건 일부 매니아 들에게나 관심 있는 이야기. 어제도 마침 스타워즈 에피소드 6: 제다이의 귀환을 보면서도 같이 보던 이들과 "이게 추가된 장면이고 이게 바뀌었고..." 떠들었지만 그다지 관심을 갖지 않더군요.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10점
감독 조지 루카스 감독
출연 헤이든 크리스텐슨, 나탈리 포트만,
   이완 맥그리거 출연
20세기폭스

스타워즈는 총 6편으로 3부작의 2개 이야기로 나뉘고 있습니다. 각 편의 제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STAR WARS EPISODE Ⅰ: THE PHANTOM MENACE
STAR WARS EPISODE Ⅱ: ATTACK OF THE CLONES
STAR WARS EPISODE Ⅲ: REVENGE OF THE SITH
STAR WARS EPISODE Ⅳ: A NEW HOPE
STAR WARS EPISODE Ⅴ: THE EMPIRE STRIKES BACK
STAR WARS EPISODE Ⅵ: RETURN OF THE JEDI

갑자기 영화 제목을 왜 이야기하냐면, 스타워즈 에피소드 6: 제다이의 귀환은 원래 개봉할 당시 다른 제목을 생각했었다고 합니다. 그 제목은 바로 "STARWARS EPISODEⅥ: REVENGE OF THE JEDI" - 에피소드 6인 것은 현재 기준으로 맞춘 것입니다. 당시에는 당연히 에피소드 3 - 였습니다. 에피소드 3와 제목이 대조적입니다. 하나는 시스의 복수. 하나는 제다이의 복수.

스타워즈는 2개의 트릴로지 구성으로, 에피소드 1~3가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이야기. 4~6이 그의 아들 루크 스카이워커와 아나킨의 이야기입니다. 두 이야기는 무척 대조적입니다.

에피소드 1: 보이지 않는 위협과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 하나는 어린 아나킨의 발탁과 그를 키우게 되는 오비완 케노비. 그리고 그를 대신해서 죽은 콰이곤 진. 그리고 하나는 벤 케노비로 숨어살던 케노비가 루크를 키우고, 역시 그를 대신하여 죽은 케노비로 이야기가 대변됩니다.

에피소드 2: 클론의 습격과 에피소드 5: 제국의 역습. 양쪽 모두 알 수 없는 강력한 힘의 대두. 오른팔을 잃게 되는 아나킨과 루크. 그것도 양쪽 모두 시스에게 팔을 잃습니다. 그리고 한쪽은 금기(=여왕과의 결혼)에의 도전. 또 한쪽은 금기(=누이에 대한 사랑)를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인식. 마지막에는 클론과 제국의 엄청난 부대로 마무리가 됩니다.

그렇다면 에피소드 3: 시스의 복수와 에피소드 6: 제다이의 귀환은 어떻게 될까요? 게다가 에피소드 6의 원래 제목이 제다이의 복수였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3와 6의 관계도 기존의 관계와 크게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이 정도는 스타워즈에 대해서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뻔히 다 아는 사실입니다만, 개봉을 앞두고 트레일러가 공개된 찰라에 복습하는 측면에서 다시 이야기해보는 것입니다. 대체 에피소드 3: 시스의 복수는 어떤 이야기일까, 에피소드 6: 제다이의 귀환과는 대체 어떤 이야기의 차이가 있을 것인가.

아니, 다 떠나서 나탈리 포트만(=아마딜라)의 얼굴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행복합니다. 제이크 로이드(=젊은 아나킨 스카이워커)가 조금 재수없긴 하지만 마크 해밀(=루크 스카이워커)도 만만치 않으니, 용서합니다. 그리고 이완 멕그리거(=오비완 케노비)도 볼 수 있으니 행복하죠. 특히 나탈리 포트만은 다른 어떤 영화보다 매력적으로 보이는 느낌입니다. 제가 스타워즈를 좋아해서 그렇게 보이는 것일지도 모르고, 그 동안 개봉한 영화에서 나탈리의 역할이 그렇게 마음에 들지 않아서 일지 모르겠습니다만...

딱, 개봉까지 두달 남았으니. 예매를 해놓고 기도나 드려야겠습니다. 아미달라가 많이 등장하길... 하고. 하지만 많이 나올 거 같진 않네요. 레이아 공주도 에피소드 6에서는 별로 않나왔으니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erycrow.egloos.com aerycrow 2005.03.20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봉 당시부터 스타워즈는 에피4,5,6으로 나갔습니다. 나중에 고친게 아니라말이죠. 원래 루카스는 70년대 중반, 3개의 트릴로지를 생각했다고 합니다. 프리퀄, 본편, 시퀄. 3개씩으로 말이죠. 루카스는 지금 추세로 가다간 살아 생전에 시퀄을 못만들것같은지 시퀄은 포기하고 맙니다.
    얼마전 인터뷰에서 라이트 세이버는 두고와도 손수건은 챙기라는 말을 했다는걸 듣고 심히 걱정중입니다. 나탈리 포트만은 저도 좋아합니다만.--;;

  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5.03.20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erycrow// 처음부터 4,5,6으로 생각하고 제작한 것은 맞는데, 개봉 당시 제목은 역시 1,2,3이었습니다. 추후 1,2,3의 제작 발표를 하면서 이름이 바뀌긴 했습니다만. 스타워즈 7, 8, 9는 제작 계획도 없다고 말했고, DVD 판으로 나오면서 묘한 장면(웃는 유령 세명과, 환호하는 제국의 도시)이 7, 8, 9는 없다고 말하는 것이나 마찬가지 아닐런지. 뭐, 또 모르는 일입니다만. 1,2,3도 제작 안한다고 했던 적은 있으니까요.

    그런데, 미묘하게 일본 개봉할 때는 에피소드 6는 제다이의 복수라고 개봉한 바가 있습니다. DVD로 발매될 때는 제다이의 귀환으로 바뀌었습니다만.

    손수건을 안챙길래야 안챙길 수 없는 상황 아닙니까. 오비완, 요다, 아나킨, 아미달라. 그들의 슬픔을 생각하면 ㅠ.ㅠ 입니다.

  3. Favicon of http://potechy.egloos.com 이오냥 2005.03.20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VD서플에서 '제다이의 복수'가 '제다이의 귀환'으로 바뀐 이유에 관한 이야기를 해줬던 것 같은데. 내용은 기억이 안난다.

  4. Favicon of http://mecklen.egloos.com ddudol 2005.03.21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획에 있던 전개라면 정말 그야말로 천재인거죠 루카스가.. 과연 그랬을지 어떨지는 모르나 좌우지간 대단한 기획력입니다. 뭐 지금은 제작 총지휘이고 감독은 다른사람이라고 알고 있는데...

  5.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5.03.21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오냥// 뭔가 부정적이라던가? 그런 이유였던 거 같은데. 어째서 일본판만 원제(?)인지도 다 예전 잡지에서 본 건데 기억이 전혀 않남. 뭐였지 대체;

    ddudol// 스타워즈가 원래 3부작x3부작으로 계획된 것이고, 그 중 일부만 79년부터 83년까지 개봉했던 것입니다. 돈도 벌고 영화 기술도 좋아져서 그런 것이고. 총제작만을 맡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스타워즈에서 조지 루카스는 절대적이죠. 창조주인 셈이니까요.

  6. Favicon of http://zambony.egloos.com 잠본이 2005.03.21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옛날 다이나믹 콩콩에서 낸 스타워즈 대백과는 케이분샤 책을 그대로 베껴 낸 덕에 '제다이의 복수 특집호'라는 엄한 부제가 붙어 있었습죠.

    루카스는 뭐 거의 팔파틴 황제와 같은 레벨인데...요즘은 그 독주가 너무 지나쳐서 에피1,2의 참담한 스토리 전개를 낳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저는 저기서 루카스가 조금만 더 유연하게 했더라면 훨씬 재미있는 영화가 되었을거라고 보기 때문에...;>

  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5.03.22 0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본이// 제다이의 복수. 저는 이 쪽 제목이 더 인상적입니다.

    독주가 심한 것은 문제입니다만, 저는 에피소드 1,2에 충분히 만족하고 있고, 에피소드 3를 기대하고도 있습니다. 에피소드 4,5,6도 지금 다시 보면 스토리는 참담한 걸요; 다만, 나름대로의 분위기가 계속 느껴져서 좋습니다. 에피소드 3까지 개봉되고 나야 3부작 완결이니, 저는 이번 시리즈에 대해서는 아직 판단 보류입니다.^^

  8. Favicon of http://zambony.egloos.com 잠본이 2005.03.22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정확히 말하자면 1,2에서 실망한 건 스토리라기보다 연출상의 완급 조절이었다고 해야 겠군요. 4,5처럼 보는 사람을 들었다 놨다 하는 게 느껴지지 않았다고나 할까요. (개인적인 편견이지만.)

    클래식과 프리퀄의 분위기를 비교해 보면 1과 6은 아동모험영화고 2와 4는 청춘개그영화고 3과 5가 비극적 서사시가 되지 않을까라고 멋대로 생각해보기도 합니다. ;>

  9.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5.03.23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본이// 1이 조금 싱거운 면이 있었지만, 2는 저는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최고의 연출이다'라고 칭할 정도는 아니겠습니다만, 스타워즈 분위기에서는 괜찮았던 느낌입니다.

    결국 프리퀄의 모든 초점은 3으로 흐를 수 없는 연작이고, 이것은 클래식보다 더 심한 느낌이라, 3까지 보기 전에는 프리퀄이 좋다 나쁘다 칭하기 어렵네요.;

  10. Favicon of http://hawkwind.egloos.com 호크윈드 2005.05.01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글 달려다 길어서 트랙백 -_-

  11.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5.05.02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크윈드// 저는 그런 잔지식은 잘 모르는 편이라; ㅎ

  12. Favicon of http://hawkwind.egloos.com 호크윈드 2005.05.02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南無 / 그저 내가 좀 오타키~할 뿐이야 ;;ㅋ

  13. Favicon of http://cncel81.cafe24.com CN 2005.05.27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피소드 5를 현지 개봉했을때 바뀌었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에피소드 5를 개봉하면서 기존에 출시된 에피소드 4편들을 "에피소드 4"라고 수정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14.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5.05.27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N// 워낙 옛날 이야기라, 저는 어렸을 때 극장 개봉한 EP6를 본 게 스타워즈를 처음 본 시작이었습니다. 그게 EP6인지 3편인지, 그런 건 당시는 인식하지 못 했고 스타워즈와 제다이만 인식에 남았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