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으하하 나름대로 성지 순례였습니다.

음식이야기/식당 방문 | 2006.07.25 02:22 | Posted by Namu(南無)

결과부터 이야기하자면 하나는 만족 하나는 최악에 가까웠습니다.

첫번쨰는 최근(?) 오픈하여 유명한 이대 앞의 라멘야 아지바코입니다.
전형적인 동네 가게. 특별한 장식 없고 찾기 좀 힘듭니다. 머어 저는 위치만 정확하게 알고 있으면 쉽게 찾는 편이라 몇가지 안내 갖고 쉽게 찾았습니다. 눈썰미가 약하거나 주위 표지판을 찾기 힘든 분은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힌트라면 약간 내려가는 골목에서 확 내려가는 두 번째 골목이란 겁니다.

저는 쇼유라멘+챠슈 추가, 여친은 미스즈 미소라멘+미니동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여친의 실수. 발음이 부정확한 여친은 쇼유를 시오에 가깝게 발음. 그래서 실제로 나온 건 시오 라멘. 덜 짜더군요 전 쇼유의 짭짤함이 먹고 싶었다고! 말 그대로 챠슈는 챠슈라기보다는 삼겹살 넓직하니. 배도 부르고 좋았는데 역시 더 간간했으면 좋겠습니다. 쇼유였다면 더 맛있었을 거 같네요. 그리고 좋았던 건 반대로 여친이 시킨 미스즈 미소라멘이었습니다. 적당한 간. 당신 말대로 먹으니까 정말 네 가지 다른 맛이 있더군요. 간도 각기 다르고 맛도 다르고. 좀 더 풍성하고 즐거웠습니다. 미니동은 조금 달아서 더 어울렸네요. 디저트 겸 음료수로는 레몬 사와. 제 힘으로 팍팍 눌러서 짜줬는데 여린 여친에겐 무리였나 봅니다. 직접 짜먹는 맛도 좋지만 필요하면 대신 짜주세요.

총평을 하자면, 사람 수가 많은 거에 비하면 별로 사람 많지 않고 토쿄 라멘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가볼만한 곳. 아니라면 비추천. 정말 멋진 일본 라멘 머어 이런 거 기대하면 안되고 맛있는 토쿄 라멘에는 딱. 다음 번엔 제대로 쇼유 라멘 먹고 다시 총평을 해보겠습니다.

아 그리고 레몬 사와 맛있었습니다. 생 레몬 자체가 좋더군요. 시큼털털하니 좀 질리기 쉬운 라멘 맛에 딱. 가격도 3,500원으로 음료수가 되려 괜찮네요. 라멘은 좀 비싼 정도니까요. 양이 적으니까.

희망이 있다면 챠슈는 좀 더 기름지게, 조금 더 간간하게. 약간 퍽퍽하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나쁘지 않았으므로 조금만 쇼유로 간해서 간간하게 합시다. 양은 적은데 머 오오모리나 챠슈 추가하면 충분했습니다. 미니동은 좀 달고 양이 적어서 저는 챠슈 쪽이 나아보였습니다. 미스즈 라멘은 본점 대표 라멘이듯 맛이 좋습니다. 처음 혼자 가면 미스즈 라멘만 드시고 아니면 다른 걸 섞어서 드세요. 레몬 사와는 강추입니다. 우롱 사와도 괜찮다는데 다음번 가서 마셔줄 생각입니다.

다음은 홍대에 있는 하카타분코입니다. 딱 이럴 때 좋습니다. 홍대에서 진득하니 술 마시고 천천히 국물과 함게 소주 한잔 마셔주고 싶을 때. 라멘 먹으러 갈 땐 최악입니다. 면발을 용서할 수 없거든요. 소면이라니. 게다가 너무 뜨거운 국물. 면이 맛없는 걸 국물로 메우려는 듯. 초심은 어땠을지 몰라도 지금은 별롭니다. 아, 밤에 술 먹다가 국물 생각나고 뜨뜻한 곰탕에 밥도 말아먹으면서 소주엔 괜찮다니까요. 다음번엔 그럴 기회에 가려고 합니다. 5천 5백원 정도로 맛있는 곰탕이라고 먹으면 맛있습니다. 밥은 찬 밥을 주세요. 뜨거운 밥은 국물엔 비추입니다.

다들 가보신 가게이겠습니다만, 한 곳은 다시 가보고 싶고, 한 곳은 다시 가기 싫네요. 홍대에 제가 갈 일도 없고 다음 번에 홍대 근처에서 술을 마셔줄 때 2차 정도로 가봐야겠습니다. 그래서 괜찮으면 딱 거기에 최적화된 좋은 가게일테고 그래도 아니면 다시 안가면 그만인 것이죠. 아지바코는, 즐거웠습니다. 분위기가 살아있다고 할까요. 하카타가 소위 "복창하기 쇼"로 억지로 분위기를 띄운다면 아지바코는 분위기가 그냥 떠있었습니다. 즐겁게 일하는 가게가 더 즐겁게 먹을 수 있죠.

그럼 한달 후 AS 겸 해서 다시 아지바코를 가보겠습니다. 그때 쇼유를 먹어주고 괜찮을지 어떨지 좀 더 섭렵해봐야겠네요. 아, 아지바코도 국물보다는 면이 더 좋습니다. 국물은 좀 더 힘내세요. 면은 이 정도면 괜찮습니다.

세줄 요약.

1. 아지바코와 하카타를 다녀왔습니다.
2. 하카타는 소면 돼지 곰탕
3. 아지바코는 미스즈 미소라멘


이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아지바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cklen.egloos.com ddudol 2006.07.25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서히 일본 라면 문화가 한국에도 정착하는 것일까요? 전 돈코츠 라면에 도핑으로 피리카라 네기를 얹어서 먹곤 하죠. 후후 그 돈코츠의 진한 국물과 네기의 알싸한 맛이 일품. 집앞에 있는 야마토였나 라는 라면 전문점을 애용하고 있습죠. 그밖에도 신주쿠에 가면 오로쵼 라면이 있는데 이것은 거의 한국의 짬뽕과 비슷해서 가끔 먹으러가곤 합니다. ~ 한국에서 일본 라면이 그리울때 한번 먹으러가볼만 하겠군요

  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6.07.27 0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dudol// 라멘집 이전부터 많았습니다. 계속 쓰레기가 되가서 문제지. 전 쇼유 라멘이 좋습니다. 쇼유 라멘에 챠슈 추가하고 네기 부어넣고 닌진 뽀개 넣고 달짝찌근하면서 매콤한 거 좋아합니다.

  3. Favicon of http://staff6.egloos.com 觀鷄者 2006.07.28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아지바코의 챠슈는 너무 퍽퍽합니다:)

  4. Favicon of http://calion.egloos.com 성환 2006.08.01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카타 분코는 면만 개선되어도 좀 평가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

  5.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6.08.01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觀鷄者// 아지바코의 챠슈는 좀 다른 감각인 거 같네요.

    성환// 하카타는 국물이 의심스럽습니다. 너무 뽀얗다고 할까요. 뼈 국물이 그렇게 뽀얗게 나오려면 죽도록 아주 의심스럽게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죠. 그 이야기는 직접 가서 실험해보고 입증되면 이야기할 겁니다.

  6. 지나가던 넘 2006.08.05 0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어와서 글을 보구 납깁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지식이나 정보가 정확하지 않다면, 함부로 평가하는 건 안 좋습니다.

    하카타라멘의 일반적인 특징이라 함은 돼지뼈로 깊게 우려낸 진득한 국물, 그리고 호소멘(얇고 곧게 뻗은 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면이 얇다고 소면은 아니라는 것은 아시죠?? 라면과 소면의 구분은 간수의 포함 여부에 의해서 나눠집니다.

    면이 얇아서 우선 오모리(곱배기)가 없죠!! 면의 양이 많으면 나중에 불어서 맛이 없으니까, 카에타마라는 사리추가가 있는것이 특징이죠. 면의 강도 조절도 특징인데 네가지의 강도로 보통 구분됩니다. 바리카타(아주 딱딱), 카타(딱딱), 후츠우(보통), 야와(부드럽게) 약간 덜 익어서 딱딱한게 제대로 인거죠!! 쫄깃이 아닌 딱딱이 하카타라멘의 특징이거든요.

    아참 국물은 제가 주인장이랑 얘기를 나눠봐서 아는게 조금 있는데요. 더 달라구 했다가 구박을 받은 적이 있는지라^^ 48시간정도를 우려낸다고 합니다. 거의 설렁탕의 2배!!

    일본친구들과 하카타분코를 자주 가는데 다들 너무 좋아하거든요.제대로 된 정보와 지식을 가지고 다시 한번 찾아가서 맛있는 라멘을 맘껏 즐겨보시길..ㅋ

  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6.08.06 0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던 넘// 내가 먹어봐서 별루면 끝입니다. 더 이상 무슨 평가 기준이 있습니까? 그냥 제가 먹기엔 별루란 겁니다. 라멘이란 대중 음식이 지식을 갖고 이해해야 맛있는 거라면 안 먹습니다.

  8. ㅂㄹ 2006.08.08 0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ㄷ 윗분은 무려 라멘이 "대단한 음식"으로 착각하시는 모양이네.
    나온지 몇분 내에, 아니 늦어도 나온지 10분 이내에는 후루루룩 마시고 (면+국물로) 살짝 트림한번 해주고 계산하고 나오는 그런 음식이 아니었나?

    아 물론 라면 육수에는 주인장의 비법이 들어가 있는거, 거기에 혼이 담겨 있는거. 다 알죠. 누가 모르겠습니까. 제가 사는 신카와 / 핫쵸보리 근처의 동네 라멘집도 가게마다 맛이 다른 걸. 근데 전 그냥 먹던 거 맛있게 먹고 옵니다. 지식? 그딴거 필요 없어요.

  9.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6.08.08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ㅂㄹ// 라멘 대단하게 먹으면 대단한 거지 머. 나보고 대단하게 먹으란 건 별개 이야기지만. 설렁탕보다 2배 더 우리면 설렁탕보다 2배 더 맛있는 거? 근데 설렁탕도 48시간 우리는 집 있는데 어쩌지...

  10. Favicon of http://mecklen.egloos.com 떠돌 2006.08.09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크크 또 대단한 님~ 께서 방문을 했군요. 일단 저렇게 반론을 할꺼이면 통성명을 먼저 하는 것이 사람된 도리. 즉 인지상정입니다. 아무리 잘났고, 쿨- 한 지식을 가지고 있따한들 자신을 숨기고 뒤에 숨어서 내세우면 과연 그것이 정말 정의롭고 멋지다고 착각하나봅니다. 크크 나무님의 대응에서 소좌 떠돌은 한수 배우고 갑니다 케케케

  11.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6.08.10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떠돌// 머어... 착실하게 ( )로 한국어로 써주시는 고마움을 주셨지만 큰 도움은 안되었고, 모르는 이야기도 아니고 해서 재미가 없었습니다. 좀 재미있는 이야기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