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잊을만 하면 이 이야기가 다시 나오는군요.

음식이야기/담배 | 2007.04.09 11:38 | Posted by Namu(南無)

담배를 피우는 새로운 매너를 만듭시다. Epilogue
담배, 그 놈의 담배가 뭐길래…

흡연자, 비흡연자는 행동의 구분이죠. 담배를 피우는가 안피우는가입니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것은 끽연가와 혐연가네요. 저는 흡연자이져 끽연가입니다. 담배를 피우고 즐기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소리 하는 거 아니냐? 싶겠지만, 제가 글 시작에서도 이야기했고 총집편에서도 이야기했고 심지어는 에필로그에서도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첫번째, 금연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두번째, 흡연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상관없는 내용인가 봅니다.


흡연을 하는 분들에 옳바른 매너를 갖기를 바랬고, 또한 금연 또는 혐연을 이야기하시는 분들과는 아예 논란의 소지가 있기 때문에 이야기를 자제해달라는 바램에서 첫번째 이야기를 했습니다. 실제로, 비공개 덧글로 교내 금연 운동을 위해서 해당 포스트의 내용을 인용해도 괜찮겠느냐는 부탁이 있었습니다. 그에 대해서 저는 그것을 사양한다는 의미로 에필로그를 썼습니다. 거절의 메일도 보냈고요. 그럼에도 이런 트랙백이 그것도 시간의 흐름을 지나 몇년만에 날라오니 안쓰럽다 못 해 기분이 상합니다.

다시 한번 이야기하죠.

저는 금연을 이야기하고 있지 않고 혐연과 금연을 이야기할 것이라면 제 포스트를 이용하지 말아주십시오. 이용에 대한 것은 각종 인용 및 트랙백을 사절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것도 '그 행동'을 취하는 이들 떄문에 그 행동을 취하는 모든 이들을 비난하는 것은 '남자 중에 마쵸가 있데. 마쵸인 남자는 싫어. 그러니 남자는 싫어'라는 논리와 뭐가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담배 피는 거 대단한 것도 아니고 대단한 죄진 것도 아닙니다. 걸핏하면 이런 소리 나오는 것도 짜증납니다. 게다가 제 블로그에 트랙백이 있길래 보니까 어딘지도 쌩판 모르겠는 사이트에서 일어난 일에 대한 감정을 드러내면서 트랙백을 놓으셨더라고요. 그래서 기분이 상해서 한번 그냥 삭제했더니 다음날 다시 트랙백이 걸려있네요. 트랙백 삭제를 확인하면서까지 다시 트랙백을 건 이유를 잘 모르겠어서, 덧글로 그 포스트에 이야기를 하려다가 괜히 길어질 듯 해서 다음을 미뤘습니다. 다음을 미루다보니 한참 지나서야 포스트를 다시 쓰게 되네요.

약간 논조가 강했을지도 모르겠지만 간단히 말하자면 이겁니다. 저는 이 글을 금연 또는 혐연의 주제에 인용되길 바라지 않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name 2007.04.09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트랙백을 재전송한 점에 대해서는 사과드립니다.

    글을 쓴 날에 트랙백을 보냈으나 그 다음날 트랙백이 제대로 가지 않은 듯 하여 재전송했습니다. 태터툴즈에 보면 트랙백을 보낸 날짜가 찍히긴 합니다. 그러나 가끔 서버와의 통신 문제로 인해 전송 상태에서 무한정 지연이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 날 블로그 글을 옮기던 중에 지연 문제가 발생하여 전날 보낸 트랙백이 제대로 가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삭제한 것인지는 몰랐습니다)

    그리고 글 내용에 대해서 말씀 드립니다.
    제가 저 글을 쓸 때는 최대한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자제하며 쓴 것입니다. 만약 제가 감정을 드러내고 썼다면 링크 걸어놓은 사이트의 혐연가다운 글이 되었을 것입니다. 아마 이 부분이 절대로 좁힐 수 없는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간격이겠지요. 이 부분에 대해선 양자의 타협이 불가능한 부분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 점에서 반대 입장인 제 글로 인해 기분이 나빠질 우려는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트랙백을 보낼 때 그 부분을 좀 더 신경쓰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사실 저도 한때나마 흡연을 할 기회가 있긴 했었습니다. 완강한 자신의 기준에 의해 거부했습니다만, 아무래도 이런 입장 차이는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인 듯 합니다. 흡연자로서 매너를 지키고 타인에게 최대한 피해를 안끼치는 방향으로 노력하신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물론 흡연 그 행위 자체가 가져오는 태생적 문제에 한해서는 비흡연자로서 물러설 수 없는 선이 있습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트랙백으로 공격을 할 의도는 아니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본의 아니게 재전송하게 된 트랙백에 대해서는 삭제를 하셔도 상관 없습니다. 볼때마다 불쾌함을 부른다면 그건 제 의도도 아닐 뿐더러 비흡연자로서 흡연자를 공격하는 용도로 쓴 글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처음 트랙백을 건 이유는 비흡연자 입장에서 흡연자가 잘못 여기고 있는 점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 바를 알리고 싶어서였습니다. 국내에서는 트랙백이 인용이나 그 글에 대한 링크로서의 의미로 활용되는 듯 합니다만, 제 경우 트랙백 자체를 토론 또는 자신의 생각에 대한 전파 용도로 쓰고 있습니다.

    기분이 상하셨다면 푸시길 바라고, 저는 다만 비흡연자로서의 생각을 말하고자 했던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합니다. 그럼 좋은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언젠가는 비흡연자와 흡연자가 서로 대립하지 않아도 될 세상이 오기를 바라며..

  2. Favicon of http://mecklen.egloos.com 떠돌 2007.04.10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담배 피는게 반역죄인냥 비하하는 사람들을 보면 웃기지도 않아서...ㅋㅋ

  3. noname 2007.04.10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떠돌님에겐 미안합니다만 링크한 글의 포럼처럼 저런 논쟁이 일어나는 이유가 바로 흡연자의 아무렇지도 않은 듯한 태도 때문입니다. 여기서 확실히 말해두겠습니다만 비흡연자는 분명히 피해자입니다. ㅋㅋ 거리며 가볍게 생각하고 있지만 10년 뒤에는 깨달을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그럼...

  4.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7.04.10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ame// 우와... 이 정도면 따로 트랙백을 주셨어도 될 정도의 장문이군요. 이 글은 흡연이 어쩌구 혐연이 저쩌구 이런 이야기가 아니고, '이 주제를 금연 또는 혐연의 이야기에 인용하지 마라'라고 말했음에도 그러지 아니했는가에 대한 불만입니다. noname님이 쓰신 내용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죠. 그건 어디까지나 개인의 자유이니까요.

    허나 삭제는 하지 않겠습니다. 트랙백으로 이미 왔다갔다 한 내용이고 그에 대해 삭제하는 건 우스운 일인 것 같습니다.

    제가 쓴 글이나 덧글을 보셨으면 어떤 부분에 기분이 나쁘셨는지 이해가 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마지막 한줄을 다시 읽고 생각해주세요.

    그리고,

    떠돌// 이 이야기는 끽연과 혐연의 이야기는 아니니, 그런 이야기는 삼가해 주세요;

    noname// 다시 덧글이 쓰여서 말씀드립니다만, 그런 생각 자체가 흡연자에게 혐오스럽고 비하라는 겁니다. 이해 못 하시겠지만.

  5. 떠돌 2007.04.12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넵 상황을 좀 지켜보자니 좀 어렵군요

  6. Favicon of http://blahblah.egloos.com 쌍부라 2007.04.14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냐 난 피해자야 님 매너염 (-_-

    피해를 입었으니 기진형은 나에게 맥주를 사라!!! (-_-

  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7.04.15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ㅂㄹ// 그만 뜯어머거!!

  8. Favicon of http://mecklen.egloos.com 떠돌 2007.09.05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에 본명까지 다 들키신 것? ㅋㅋ

  9.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7.09.07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떠돌// ㅂㄹ는 원래 아는 친구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