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외국어 한다고 외국인과 회의할 때 남발하지 마세요.

언어이야기 | 2008.01.25 07:00 | Posted by Namu(南無)

You need a TONG-YEOK!

Don't speak in OI-GUK-EO!


콩글리쉬(?)로 써봤는데 어떤가요? 갑자기 무슨 이야기인가 싶을텐데 이야기는 간단합니다.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권의 사람이 서로 만나서 이야기를 할 때, 그 중에서도 비지니스로 만나 서로 이야기할 때는 통역을 통하는 것이 좋다는 이야기입니다. 외국어 조금 한다고 통역이 있는데 회의할 때 먼저 나서서 외국어로 이야기한다던가, 심지어는 통역 없이 회의를 하는 경우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간혹 보면 자신이 특정 외국어를 할 줄 안다고 그 외국어가 모국어인 다른 회사 사람들과 회의를 할 때 통역을 배제하거나 통역을 거치지 않고 이야기하는 케이스를 볼 수 있는데 그건 좋지 않습니다. 왜냐? 첫번째 가장 큰 문제는 자신이 하는 그 외국어가 완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네이티브 또는 모국어로 쓰지 않는 이상 외국어는 외국어입니다. 모국어보다 한참 떨어진다는 걸 잊지 마세요. 두번째는 통역의 중요성인데 이런 회의에서 통역은 두 가지 역할을 합니다. 첫번째는 A 언어에서 B 언어로 의사를 소통시켜주는 역할이죠. 두번째는 A 언어로 나온 것을 듣고 서로 논의한 다음 다시 그것이 B 언어로 넘어가는 동안의 버퍼 역할을 합니다. 그러면서 잘못 전달될 수 있는 요지를 없애주죠.

통역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살펴볼까요?

Case 1. 양쪽 모두 통역을 함께 할 때
제가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케이스입니다. 이렇게 회의할 때를 생각해보죠. 주황쪽에서 파랑쪽으로 전달할 의견을 이야기합니다. 1번 분이 이야기했다고 생각해보죠. 그럼 그걸 듣고 2,3,4번 분들도 생각할 시간을 갖고 그에 대해 준비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파랑쪽 통역 분은 지금 주황쪽에서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이야기하면서 대답에 준비할 시간을 가질 수 있죠. 가장 좋습니다.

Case 2. 중간에 한 명만 놓고 할 때
이 경우 의사 전달에 문제는 없습니다만, 서로 상대 의견을 들으면서 생각할 시간을 잃게 됩니다. 통역은 모든 대화를 전달할 수 없기 때문에, 이야기도 함축적이 되기 쉽고 그러다보면 커뮤니케이션의 로스가 오기 좋습니다. Case 1과 비교하면 통역을 두는 장점이 많이 떨어지죠.

Case 3. 회의 멤버 중 각기 1명이 겸할 때
점점 안좋은 방향으로 갑니다. 이때 통역도 하랴 회의도 하랴 정신이 산만해져서 실수하기 좋습니다. 다만 이때 통역과 회의를 함께 하시는 분이 메모하면서 집중력 있게 회의에 참가한다면 오히려 Case 2보다 나을 수 있습니다. 물론 아닐 경우는 Case 2보다 못 하죠. 죽도 밥도 아닌. 아주 높은 집중력을 요구하는 상황입니다.

Case 4. 회의 멤버 중 한 쪽의 1명만 할 때
으아! 생각도 하기 싫은 최악의 상황입니다. 주황의 통역은 동시에 세 가지를 해야 합니다. 강철 체력과 강인한 집중력을 아무리 발휘해도 잘 안됩니다. 여기서도 Case 1만큼 이야기를 잘 전달하면서 회의까지 잘 하실 수 있다면 천재입니다.

Case 5. 모두 잘 할 때
뭘 더 이야기해야 하죠? 어차피 서로 잘 하는데. 그런데 이런 경우가 있긴 합니까? 저는 구경한 적 없습니다.

이 다섯개의 경우 중 Best 부터 Worst까지 순위를 뽑자면

5>>>>1>>3>2>>>>>>4

이 정도가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여태껏 일 하면서 Case 5, 즉 모두 모국어처럼 잘 할 때만 빼고 모두 겪어 봤습니다. Case 1에서 통역과 함께 회의를 한 적도 있고 Case 2에서 제가 통역을 한 적도 있고, Case 3에서 제가 통역과 회의를 겸한 적도 있고 심지어는 Case 4에서 저 혼자 통역과 회의를 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되돌아보면 Case 1이 가장 의사 소통도 원활했고 회의도 순조롭게 빠르게 잘 진행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물론 Case 1에서도 저는 한국어로만 이야기했죠. 회의 시간 도중엔 말이에요. 다만, 그외 같이 차를 마신다던가 밥을 먹을 때는? 당연히 외국어로 잘 놀아 줬습니다. 의아해 하더군요, 왜 외국어를 할 줄 알면서 회의 시간에는 한마디도 안하는가를 말이에요. 그래서 제가 앞에서 이야기한 이야기를 하면서 덧붙여서 한마디 더 했습니다.

"제 일은 통역이 아니라 회의를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외국어 좀 한다고 통역도 하고 회의도 하게 좀 마세요. 난 그 일 하려고 회사 온 게 아니라고요. 통역 잘 할 사람 불러다 하세요. 아셨죠? 그리고 조금 할 줄 안다고 통역 놔두고 먼저 이야기하지 마시고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oricon.egloos.com 로리 2008.01.2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중요한 회의라면 전문 통역이 있어야죠. 이런 저런 것을 떠나서 잘못된 커뮤니케이션으로 프로젝트가 아작날 가능성도 있는데....

  2. Favicon of http://dunkbear.egloos.com dunkbear 2008.01.25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영어 외치면서 막상 저런 비지니스 등 전문분야에 필요한 전문통역이나 번역가들의 양성은 외면하면서 막상 일반 학교 등에서는 영어수업을 하라는 등의 괴상망측한 외국어 환경이 오늘날 우리나라의 현실이 아닌가 합니다만...

    요즘에는 나아졌나요? 예전에 들어보니 저런 회의를 위한 전문통역들을 구하기 매우 힘들다고 들었었는데...

  3. Favicon of http://eclipser.egloos.com Belphegor 2008.01.25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개의 경우는 Case 4라는...

  4. ticktackto 2008.01.25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수위가 영어로 회의할땐(진짜 외국인들과 회의를 했을때라고 가정해서)
    case1과 case5가 합쳐질거같아요.
    무슨 뜻이냐면~ case1로서는 아주 영어 잘하는 고급 통역사를 둘것이곰..
    case5는 무엇이냐! 인수위인지 뭔지 하는 것들 개뿔 못하는 영어 그래도 국민들에게
    쪽 팔리지는 않기 위해 통역사들 말 가로막고 꽁글리쉬 어버레레 영어로 회의하는
    척!을 보이기 위해서..

    국민세금이 들어간 회의는 개밥이 될것이고..조중동문은 "인수위의 영어 본보기
    영어교육 국민들에게 귀감"이따구로 미사여구를 해댈것이고..실제 국민들은 쪽 팔려서
    얼굴 들지도 못할것이고..아 젠장 눈물이 다 납니다

  5. Favicon of http://lunger.egloos.com 룽魚 2008.01.25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같은 경우는 보통 2번 아니면 3번이네요.
    2번의 경우는 가끔 너무 많은 말이 나와서 통역분이 힘들어하는 것과 가끔 잘못 전달하시는 것 외에는 괜찮더군요. 3번의 경우에는 통역을 하시는 분은 거의 자신의 의견을 내며 회의하는 것을 포기하시곤 합니다. 정말 어쩔수는 없긴 하지요. 대신 그만큼 능률이 올라가는 것은 느껴지더군요.

    비즈니스자리에서는 절대 외국어를 하지않는게 좋죠.
    실제로 비즈니스로 네이티브하게 하는게 아닌 이상은요.
    그래도 들리는 수준이라면 한발 먼저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장점이 되겠네요.

  6. Favicon of http://ddokbaro.com 바로 2008.01.25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회사에 아직 다니지 않고, 학생으로 알바를 하기에 케이스 2의 통역자 역할이군요. 그런데 중국쪽만 그런건지...통역이 2명인것은 본적이 없군요. 한명 가지고 뼈골까지 우려먹기라고 할까요?

    이건 실생활에서 벌어졌던 일인데요. 케이스 5의 변형이라고 할 수 있겠죠^^ 제가 일본어로 말하는것을 죽어라 못합니다. 하지만 대충 알아듣죠. 문제는 상대방은 한국말로 말하는 것을 힘들어하는 일본인. 저는 한국말로 말하고, 상대방을 일본말로 말하는...모르는 사람이 보면 미친놈 2명으로 보일 상황이 만들어지더군요 -_-;; (별로 상관없는데 재미있는 기억이라서 적어봅니다.)

  7. Favicon of http://langpy.egloos.com JoysTiq 2008.01.25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등한 입장의 양자가 만났을 때, 한쪽이 통역없이 다른 한쪽의 언어로만 얘기하는 것은 그 쪽에 굽히고 들어간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더구나 아무런 합의도 없었는데 당연하다는 듯이 그렇게 한다는 건요.
    물론 영어가 세계공용어이긴 합니다만... 통역이 따로 있는게, 상호 대등하다거나 사무적이라는 느낌 때문에도 좋은 것 같아요. 회의 효율면에도 좋겠지만요. 조금 안다고 통역보다 먼저 말하는게 본인이 의도하는것처럼 과연 자랑으로 비춰질지가... 의문입니다.

  8. Favicon of http://merlin.egloos.com 메르린 2008.01.25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글 잘 읽어봤습니다. 실례지만 이 글을 이오공감에 올려도 될까요? 굉장히 공감되는 글입니다.

  9. Favicon of http://bateauivre.egloos.com 취한배 2008.01.26 0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글 정말 공감이예요!

  10. Favicon of http://einen.egloos.com Karpe 2008.01.26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어쩌다보니 1~5 + 위에 바로 님이 적어놓으신 상황까지 다 겪어봤네요 ㅋㅋ

    개인적인 생각일진 모르지만, 차라리 둘 다 모국어가 아닌 외국어를 쓰는 경우가 더

    나을수도 있더군요. ^^ 예를들면, 한국인/중국인/일본인 이 영어로 회의, 또는

    한국인이 중국어로 말하고 중국인은 영어로 말하는 경우 (ㅋㅋ 실제 있었습니다만)

  11. 흠냐 2008.01.26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번같은경우 실제로 있을수 있나요...?

  12. Favicon of http://nanoworld.egloos.com OxideJo™ 2008.01.26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지니스는 통역이 가장 바람직할듯 하군요.. 흠...
    그런데.. 학술회의는 모두 영어로 합니다만... 퍽
    특히 과학이나 공학쪽은 거의 대부분이 영어로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영어못하면.. 그냥 구경만 해야 하죠.. 슬픈현실입니다..

  13. Favicon of http://tksy.egloos.com 장딸 2008.01.27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가네요. 통역과 회의를 겸할 경우 통역자로서의 역할도 부실하고, 회의내용에도 집중하지 못하고..그런 경험이 많네요(저도 4번이 최악이었어요.그것도 4박 5일간 ㅜㅜ) 윗분들이야 통역비용 아끼려고 내부인력 쓰려 하지만 그게 더 손해인 것 같아요.

  14. Favicon of http://kstyle.egloos.com 『K´s』 2008.01.28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 가지만은 않군요 ..
    통역사가 전부 네이티브 또는 모국어로 언어를 쓰는게 아닐탠데요?
    제가 통역을 하는 직업이지만 (정확하게는 번역이지만요)
    지금 한국어 영어합니다.

    일본어는 아쉽게 시험에서 떨어져 올해 재시헙치고
    지금 중국어 통역사 자격 따는 도중에있습니다만..;

    일본과 중국땅 밟아본적도없습니다 저같은 경우는요

    통역사가 꼭 네이티브 또는 모국어라고 한정되어있을리가 없죠
    제가만난 통역사 몇분 영어 잘한다고 절대로 못하겠더군요 (아랍권 통역사들)


    통역사 전부가 네이티브나 모국인일이가 없다고 생각되서 그러게 공감은 못하겠습니다.
    그래도 비지니스 할때 저런식으로 회의하는게 좋다라고 하는건 이해가 되네요.
    잘 읽었습니다.

  15.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01.28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리// 커뮤니케이션의 방법론은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래서 Case 1 강추.

    dunkbear// 게다가 단가까지 떨어지고 있는 편입니다.

    Belphegor// 저도 Case 4의 희생자가 된 경우가 많습니다.

    ticktackto// Case 5는 이론상은 존재하나 실제로는 있기 어려울 거 같습니다. 그리고 왜 인수위 이야기가 나오죠??

    룽魚// 2,3번도 대안으로 나쁘진 않습니다.

    바로// 1번인 경우는 대부분 각 회사에서 1명씩 데리고 올 경우입니다.

    JoysTiq// 서로의 입장을 확실히 하는 면에서도 상대 언어에 대한 통역을 대동하는 게 좋습니다.

    메르린// 편하실 대로 하세요. 널리 알려진다면 저도 감사할 따름입니다.

    취한배// 감사합니다.

    Karpe// 말씀하신 경우는 5번에 해당하지 않는 거 같습니다. 오히려 3의 확장판이죠.

    흠냐// 저도 한번 겪어보는 게 소원입니다.

    OxideJo™// 학술은 '영어'로 통일되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K´s』// 저는 그 나라에서 살아야 네이티브/모국어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공부하신 님은 이미 네이티브로써 여러 개의 모국어를 갖고 있는 겁니다.

  16. Favicon of http://mecklen.egloos.com 떠돌 2008.02.14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ASE 4는 정말 최악이죠. 뭔가 착각하나봐요 경영진은... 난 통역으로 입사한게 아닌데 말이죠 -_-

  1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02.14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떠돌// 5번 빼고 다 겪어 봤다능~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