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SOS? 이어폰의 커넥터를 보호할 수 있는 라면 줄 연결선

음악이야기/오디오 | 2008.03.03 03:03 | Posted by Namu(南無)

[공지] SOS Classic 체험단 모집 ! ! !라는 제품이 있어서 신청했는데 수요일에 도착했습니다. 사실 수요일에 사무실로 받을 수 있도록 넣었는데 휴가여서 나중에 받았죠. 그리고 주말에 썼습니다만, 제가 직접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조금 늦었습니다.

라면발 이어폰 연장선? S.O.S이란 이름으로 소개한 적이 있는데, 우선 한번 제품을 살펴보도록 하죠.
택배 박스! 별거 없는 우체국 택배 상자입니다.
2개가 쌍콤하게 들어있네요. 1개는 어디다 쓸까?
보면 이와 같이 측면으로 볼 수 있습니다.
열어보면 무척 작죠?
길이를 제어보면, 접혀있을 때 15cm 정도입니다. 생각보다 길군요. 그리고 커넥터에서 수컷 부분에서 ㄱ자 타입도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자~ 쭉 늘려봤습니다. 잘 안보이죠?
약 60cm를 조금 넘습니다. 이 상태로 집게로 고정해서 30분 정도 놓았는데 그래도 원상 복귀 되더군요. 이런 연장선 계열 중에서는 좋은 소재를 쓴 거 같은데, 이런 비슷한 제품이 제게도 있습니다.
이게 뭘까요? 그렇습니다. USB 커넥터에 꼽아 쓰는 핸드폰 충전 커넥터입니다. 이렇게 전화기처럼 늘어나서 좋죠.
자, 여기에 조그만 핀마이크용 집게를 꼽아주면,
이렇게 쓰기 딱 좋죠. MP3P를 주머니에 넣고 핀을 옷에 꼽아주면 줄도 철렁이지 않고 좋습니다. 이어폰은 회사에서 일하면서 들을 때 쓰는 UBQ-ES103입니다. 작년 추석 때 구입한 것인데, 소리가 편하고 귀도 부드럽게 꼽혀서 좋습니다. 피곤하지 않은 소리이네요. 가격은 쿠폰 섞어서 배송료 포함해서 2만원도 안됩니다만 편하게 듣기 좋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 두 제품을 밖에서 쓰지 않죠.
저는 이렇게 블루투스 헤드셋을 쓴다는 거죠. 위레보 HSH-200M과 오디오 테크니카 ATH-CM7Ti입니다. 저렇게 처첨하도록 줄을 묶어서 놓은 것은 목걸이처럼 쓰기 위해서입니다. 저렇게 묶어놓아도 풀면 금새 원상 복구 되요. 줄 재질이 좋더군요.

가격만 얼마하지 않는다면 꽤 괜찮은 제품이네요. 굳이 단점을 꼽자면, 생각보다 길이가 길다는 거죠. 15cm 가까이 하는 길이는 줄을 너무 길게 하는 면이 있습니다. 늘였을 때 60cm 이상으로 늘어나므로 10cm 짜리 버전이 나와도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ㄱ자 버전도 있으면 좋을 거 같고요. 저는 검은색 줄의 이어폰만 있어서 다행이지만 흰색 컬러도 있고 하니 흰색 재질도 나오면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사진 보면 묘한 아이러니가 있죠. 처음 택배 사진을 다시 봐주세요. S.O.S Classic을 보낸 C2M, P&I Group입니다만, 발송 주소가 신촌에 있는 연세대에요. 그런데 뭐가 이상하냐고요? 위레보 때문이죠. 위레보는 하스넷에서 만든 제품인데, 하스넷은 고려대학교 산학관에 있습니다. 하하~ 여전히 무슨 상관인가? 싶겠습니다만, 하스넷은 블루투스 전문 제조회사이죠. 제가 다시 찾아보려니까 못 찾았는데 C2M에서도 차후에 블루투스 제품 등도 도전한다고 했으니, 영역이 좀 겹치겠네요. 그런데 제가 며칠전 몇가지 테스트 때문에 하스넷을 찾았는데, 조금은 분위기가 무겁더군요. 그에 비해서 C2M은 이런 이벤트부터 해서 분위기가 재미있어요. 하스넷의 제품은 처음 KTF의 도시락 폰의 번들로 해서 시장에 알려졌는데 비해 C2M은 이런 재미있는 아이디어 상품으로 시장 진입. 이게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의 차이인가요? 라고 생각하면 지나친 확대 해석! 그냥 다른 두 회사의 다른 선택이라고 생각 됩니다.

아, 그리고 이거 직접 만드는 법은, 제가 다음 시간에 소개해 드리죠. 용산 며칠 전에 다녀왔는데 깜빡하고 이와 비슷한 재질의 짧은 이어폰 연장선을 안사왔습니다 흑. 저는 60cm 짜리 말고 30cm 짜리 구해서 한번 만들어볼까 해요. 이거 아세요? 이런 제품은 실은 10여년 전 하이텔 미니기기 동호회에서 만들어들 쓰시고 했다는 거. 그런데 실제 상품화해서 나오진 않더군요. 만들기 어려운 건 아닌데 귀찮긴 하거든요.

그럼 다음 시간엔 자작하는 법을 알아보죠~


...이거 인사가 무척 이상하네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2m.kr 신입사원 SOS 2008.03.03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南無님 포스팅 너무 감사해요 ~ :D
    그리고 비교 글까지 ^^
    南無님의 이 포스팅을 SOS 블로그로 살짝 담아 가도 될지 조심스럽게 여쭈어 봅니다 ~
    -SOS 올림-

  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03.03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입사원 SOS// 그렇게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