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최초의 언론 노조, 동아투위. 그리고 그들의 현재.

사회이야기/방송과 언론 | 2008.08.31 22:21 | Posted by Namu(南無)

최초의 언론노조이자 자유 언론 실천을 위해 지금까지 뛰어온 동아투위(동아자유언론수호투장위원회)가 있습니다. 동아일보가 지금처럼 맛가지 않았던 그 옛날 1974년 10월 24일. 그들은 처음 시작합니다.

동아투위 홈페이지에 올라온 동아투위의 영상입니다. 동아투위의 기나긴 이야기는 이 영상을 통해 보시길 바랍니다. 동아투위는 1974년 10월 24일 "자유언론실천선언"을 발표하면서 결성되어 그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이것이 그때 발표한 자유언론실천선언입니다.

자유언론실천선언

우리는 오늘날 우리사회가 처한 미증유의 난국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이 언론의 자유로운 활동에 있음을 선언한다.
민주사회를 유지하고 자유국가를 발전시키기 위한 기본적인 사회기능인 자유언론은 어떠한 구실로도 억압될 수 없으며 어느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것임을 선언한다.
우리는 교회와 대학 등 언론계 밖에서 언론의 자유 회복이 주장되고 언론인의 각성이 촉구되고 있는 현실에 대하여 뼈아픈 부끄러움을 느낀다.
본질적으로 자유언론은 바로 우리 언론 종사자들 자신의 실천과제일 뿐 당국에서 허용하거나 국민대중이 찾아다 쥐어주는 것이 아니다.
따라서 우리는 자유언론에 역행하는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자유민주사회 존립의 기본요건인 자유언론 실천에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선언하며 우리의 뜨거운 심장을 모아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신문, 방송, 잡지에 대한 어떠한 외부간섭도 우리의 일치된 단결로 강력히 배제한다.
1. 기관원의 출입을 엄격히 거부한다.
1. 언론인의 불법 연행을 일절 거부한다. 만약 어떠한 명목으로라도 불법 연행이 자행되는 경우 그가 귀사할 때까지 퇴근하지 않기로 한다.

1974년 10월 24일
동아일보사 기자 일동

지금 동아일보의 모습을 알고 있는 분들은 이게 이해가 안가겠죠. 그래서 그후 동아투위 분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 하면은…

바로 한겨레를 만들었고…

범국민행동 성유보 상임운영위원장님…

그리고 얼마전 해임된 정연주 전 KBS 사장…

그럼 나머지 분들은 무얼하고 계신가 궁금할 거 같은데요. 연세가 너무 많으십니다. 정연주 전 KBS 사장이 가장 막내이고 성유보 위원장이 그 다음 막내입니다. 그러다보니 동아투위 113명 중 실제 활동하시는 분은 거의 안계십니다. 동아투위 위원 명단을 보면 113명의 위원 중 12분이 고인이 되셨고 101분이 살아계시는데, 가장 막내(?)인 정연주 전 사장이 1946년생 63세, 성유보 위원장이 1943년생 66세입니다.

이젠 살아가실 날이 얼마남지 않은 분들인데 이런 고생을 하게 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그 분들이 이루어낸 자유. 지킬 수 있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sor 2008.09.01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묻고 싶네요. 여기서 당신이 취재한 아니 알아본 블로그에 올릴 기사는 무엇인가요?
    지금쯤 동아투위를 재조명한 의도는 훌륭했습니다만 위의 자료들은 그저 타인의 취재결과를
    모아놓은 것으로 밖에는 보기 어렵습니다.
    저는 블로거님을 비꼬려는 게 아닙니다. 시각은 매우 좋았지만 직접 쓴 기사를 찾지 못해서 몇자 적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