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Daum 블로거뉴스 채널 개편을 환영합니다!

IT네트워크/다음 | 2008.08.19 10:48 | Posted by Namu(南無)

Daum 블로거뉴스가 8월 17일부로 채널을 대폭 개편했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공식 블로그에서도 블로거뉴스 채널 이렇게 개편됐습니다으로 그 소식을 알려주었고요, 블로거뉴스 편집자인 몽양부활님께서도 블로거뉴스 채널 개편 어떠세요?을 통해 변경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계시네요.

기존 채널
시사
생활경제
문화·예술
해외
스포츠
IT·과학
방송·연예
책 이야기
사는 이야기
여행
요리·맛집
영화
건강
만화
자동차
창작·연재 

16개 채널
신규 채널
시사 현장취재 문화·연예 TV·드라마
정치 영화
사회 음악
경제
해외 만화
미디어   공연·전시
사는 이야기 일상다반사 창작·연재
취미 문화
요리·맛집 사진  
건강 IT·과학 IT
학교 과학
직장 게임
여행 자동차
패션 블로그
연애 얼리어답터
육아 스포츠 축구
반려동물 해외축구
재미·깜짝 야구
  해외야구
농구·배구
스포츠일반

5개 분류 39개 채널

이렇게 정리해놓고 보니 엄청난 변화입니다. 기존 16개 채널에서 39개 채널로 2배 이상 늘면서 기존 채널 중 특히 시사, 스포츠가 넘치는 포스트로 범람하던 현상은 해소가 될 듯 싶습니다. 다만, 여기에서 안타까운 것은 몇가지 의미가 모호하거나 분할되었으면 하는 채널이 몇개 있습니다.

그 첫번째로 사는 이야기의 취미 채널입니다. 취미라함은 "전문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즐기기 위하여 하는 일"인데, 너무 포괄적인 뜻이라, 글을 쓰는 블로거가 몽땅 그쪽으로 갈 거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스포츠 채널에 '스포츠 일반'이 있는 것처럼 이것도 '취미 일반' 정도로 뜻을 명확하게 했으면 합니다. 다음으로 공연·전시와 TV·드라마입니다. 공연은 콘서트부터 뮤지컬, 연극 등 다양한 역동적인 무대가 있고 전시는 반대로 정적인 것인데 두 개의 성격이 이질적이라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TV는 일반 버라이어티, 쇼 등의 방송과 드라마를 함께 한 것 같은데요. 역시 이질적인 느낌이 듭니다.

실제 운용이 되면, 이런 이질적인 것이나 활성화되지 않는 채널이 생길 거 같습니다. 우선 개편이 된 것이니 이런 채널의 구분을 명확하게 하거나, 비활성화된 채널을 정리 또는 활성화시키는 발빠른 조치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런데 그보다 문제는 채널이 다양화되면서 글이 여럿 분산되게 된 것인데요. 블로거뉴스가 초기 화면 또는 우측 블로거뉴스 베스트 이외에는 노출이 잘 안되는 것을 생각해보면, 각 분류 별로 각 채널 별로 베스트 기사를 좀 더 적극적으로 볼 수 있도록 해야할 거 같습니다. 같은 미디어 다음 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아고라가 그런 면에서는 훨씬 나아보이는데, 아고라의 접근 인터페이스와 노출 방식을 벤치마킹해서 도입했으면 어떨까 하네요. 같은 회사 안이니 베꼈네 뭐네 할 것도 아니고. 아고라에 익숙한 사람들이 블로거뉴스에 다가가기도 쉬울 거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