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6월 28일 밤, 경찰의 폭력 유도 목격자를 찾습니다.

집회이야기/촛불항쟁 | 2008.09.19 12:34 | Posted by Namu(南無)

고재열의 독설닷컴'시대의 목격자'를 찾습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도대체 무슨 글일까 싶어서 보니 6월 28일 밤, 정확히는 6월 29일 0시 20분에 발생한 '경찰의 폭력 유도 의혹'에 대한 증인 또는 증거를 갖고 있는 분을 찾는 글이었습니다.

이 사건의 개요는 6월 28일 종로와 태평로에서 대치중이던 상태에서 조선호텔 뒤쪽으로 1개 중대만이 시민 사이로 뛰어들어 어처구니 없게도 그들은 후퇴하지 않고 정면으로 돌진하는 용감무쌍(?)한 행태를 벌인 것입니다. 그렇게 고립되어 시민에게 포위된 경찰 중대는 5분이 지난 뒤에야 풀려났고 그에 대해 조선 중앙 동아는 시민들에 의한 폭력이라고 대서 특필했습니다. 그 상황에서 폭력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며, 그것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일부러 중대를 고립시켜 유도한 것이라면?

이에 대해 오늘 조중동 1면 사진의 진실고재열의 독설닷컴에서도 다루었으며, 자그니님 역시 [HD] 조중동 1면 사진의 진실 - 관련 영상로 제보를 하였습니다. 이 의혹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는 조사를 하고 있으며, 독설닷컴에서는 목격자의 협조를 바라고 있습니다. 다음은 독설닷컴에 올라온 글입니다. 글을 보시고 직접 목격하셨거나, 사진, 동영상 등의 증거물을 갖고 계신 분은 연락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안타깝게도 저는 종로에서 있었기 때문에 현장을 목격하지 못 했습니다. 자그니님의 글을 보니 이미 자료를 정리중이신 것 같더군요.

촛불집회에서 '폭력 시위'가 먼저였는지, '폭력 진압'이 먼저였는지 이를 판가름할 중요한 조사를 국가인권위에서 조사하고 있습니다. <독설닷컴>은 국가인권위의 진실 규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하신 분들의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이번 주 화요일에 국가인권위에 가서 조사를 받고 왔습니다. 제가 인권을 침해당했기 때문은 아닙니다. 다른 사람의 인권을 침해해서도 아닙니다. 전의경들의 인권을 지켜주기 위해서 다녀왔습니다.

국가인권위에서는 6월28일 밤(정확히는 6월29일 0시20분)에 발생한 ‘경찰의 폭력 유도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6월28일 밤의 촛불집회는 최다 사상자가 발생한 집회였습니다. 당시, 경찰은 전의경 4백여명이 부상당했다고 발표했고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시민 5백여명이 부상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왜 그날 밤에 유독 사상자가 많이 발생했는지, 다른 날은 시위대가 대부분 빠져 나간 새벽에 진압작전을 전개하던 경찰이 왜 유독 그날만 자정 무렵에 진압작전을 전개해서 많은 사상자가 나오게 했는지 국가인권위에서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그날 1개 소대 규모의 전경들이 갑자기 시위대 안쪽으로 뛰어 들어와 시위대에 포위되어 시위대에 뭇매를 맞게 되는 과정에 대한 부분입니다. 폭력 시위가 먼저냐, 폭력 진압이 먼저냐 하는 논쟁이 벌어지던 중 이 사진이 조중동 1면에 실리면서 촛불집회는 ‘폭력 시위’라는 원죄를 뒤집어 쓰게 됩니다.
(http://photo.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6/30/2008063000189.html)

이 상황에 대해 경찰은 진압작전 과정에서 후속부대가 지원을 하지 못해 발생한 우발적 사고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반면 국가인권위는 경찰의 폭력 유도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진상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만약 이 의혹이 사실로 들어난다면 큰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조폐공사 파업 유도’ 사건 이후 최대의 사건이 될 것입니다. 국가인권위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기에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제가 조사를 받고 있는 와중에 서울경찰청 경비대장이 사전 약속도 없이 갑자기 방문하겠다며 연락을 해왔습니다. 순간 ‘뭔가 있구나’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습니다. 경비대장이 오면 이것저것 물어보려고 했는데 조사관은 사전 약속이 없었기 때문에 기다릴 이유가 없다며 기다리지 않고 그냥 저와 함께 현장 조사를 나갔습니다.)

국가 인권위가 이 의혹을 위해 조사를 하던 중 <독설닷컴>에서 6월30일 포스팅한 ‘오늘 조중동 1면 사진의 진실’이라는 글을 보고 (http://poisontongue.sisain.co.kr/entry/오늘-조중동-1면-사진의-진실) 제게 연락을 해왔습니다. 저도 그날의 진실을 밝히고 싶었던 차라, 흔쾌히 동의했습니다. 그래서 바쁜 와중에 2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1시간 동안 함께 현장검증을 했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당시 상황을 어느 정도 파악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수천명의 시위대 속으로 전경 1개 소대만 '나홀로 진압'을 위해 뛰어들었습니다. 이것이 상식적으로 가능한 작전일까요?)

당시 사진을 다시 살펴보고 당시 동영상을 꼼꼼히 분석하고 당시 현장을 이곳저곳 돌아보면서 저와 조사관의 의혹은 더욱 깊어졌습니다.

저는 조사관에게 당시 동영상을 촬영했던 블로거 ‘자그니’님을 소개해 주었습니다. ‘기억’은 틀릴 수 있지만 ‘기록’은 틀리지 않으니까요. ‘자그니’님의 동영상을 보면 당시 상황을 좀더 명확히 알 수 있습니다. (http://news.egloos.com/1777217) 당시 현장을 함께 목격했던 시민도 소개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부족합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하신 분의 증언과 당시 현장 사진과 당시 현장 동영상(가장 중요합니다. 특히 경찰의 초기 진압 장면을 담은 부분)을 가지신 분은 <독설닷컴>이나 국가인권위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이메일로 제보하실 분은 gosisain@gmail.com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 기사 마감이 끝나는대로, 당시 상황에 대한 의혹을 조목조목 정리해 놓도록 하겠습니다.
- 수천 명의 시위대 속으로 불과 수십명의 전경이 왜 뛰어들어갔는지
- 왜 전경부대 쪽으로 후퇴하지 않고 시위대 중간에 고립되었는지
- 왜 고립된 후 전경부대 쪽으로 움직이지 않고 시위대 한 가운데로 계속 이동했는지
- 왜 직전까지 시위대를 폭행하다 갑자기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는지
- 왜 뒤에 있던 본진은 5분 이상 지난 후에 이들을 구출하는지

등등 의문 투성이입니다.

이 글은 아고라나 촛불 커뮤니티 등 되도록 많은 곳에 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부탁드립니다.

여기까지가 독설닷컴에 올라온 글입니다. 당시 목격하신 분은 고재열의 독설닷컴, 국가인권위원회(02-2125-9700), gosisain@gmail.com로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세종로사거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nngabriel.egloos.com 타누키 2008.09.19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음...다른분에게 물어본 적이 있지만 답을 들은 적은 없는 것 같은데 유도를 하였다고 할 때(정황상) 그 폭력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 당해도 싼 놈들인데 들어왔으니 그랬어야하는 건가요? 폭력시위의 원죄는 그전에 이미 있었다고 보는지라...뭐 이날 쓸만한 영상을 찍은건 틀림없겠지만요.

  2. Favicon of http://fluency0.egloos.com Flunecy 2008.09.19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월 28일이면, 저기 닭장차 벽이 뚫리기 전에 전경들이 돌맹이와 각종 쇠붙이들을 던지던 날이네요.
    저는 칼라티비로 보고 있었는데 그 날 따라 이것저것 심지어 소화기 까지 막 던지던 날이였는데요.

  3. q 2008.09.20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찰이 폭력인쓰면 촛불시의하는 사람들 폭력쓸리가 없습니다. 옛말에 오는기 고와야 가는것도 곱다 했습니다

  4. 비로긴 2008.09.20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음모론인가.. 그쪽 진영의 생존 방식이군요?

  5.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위의 제가 이야기한 곳으로 제보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stcat.egloos.com 김성일 2008.12.02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치한 상대를 때리는 건 물론 엄밀히 말해 폭력입니다.
    하지만 의혹이 사실이라면 문제는 시위대가 폭력을 휘두른게 잘못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유도를 한 행위 자체가 큰 문제겠지요.

    불법행위를 예방해야 할 경찰이 불법행위를 유발했다는 점,
    또 병력을 마치 소모품 처럼 취급한 작전이라는 점 등.


    정황상 폭력이 옳았냐 아니냐는 이 문제로는 판단이 불가능한 문제라고 봅니다.
    경찰의 유도 문제와 폭력의 옳고그름의 판단 문제는 사실 상관이 없는 문제이고,
    경찰이 유도한 것이므로 "잘못한게 아니다!"라고 말하기에는 약간 무리가 있지요.
    같은 이유로 "잘못했다!"라고 단정하기에도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단, 실제로 유도된 것이라면 경중의 차이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은 근처 지하철 출입구 공사장에 들어가 꺼내는 모습이 잡혔으며,
    던지던 쇠붙이는 버스를 고정할 때 썼던 쇠줄을 묶는 대형 너트였습니다. 소형 스패너와 소화기등도 눈앞에서 날라다녔습니다. 저는 안맞았는데 앞에 분이 맞는 걸 보고 하이바를 구입해서 쓰고 다닙니다.

  8. Favicon of http://stcat.egloos.com 김성일 2008.12.02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줄다리기 중에 옆에서 퍽 소리가 나더니 옆에 있던 분이 소리없이 푹 쓰러지시더라고요.
    전 상황파악도 못하고 있는데 사람들의 몰려들어서 아래를 내려다 보니 왼쪽 머리를 감싸고 있었고 피가 도로를 냇물처럼 졸졸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