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동아투위. 우리와 함께 좋은 시절을,

사회이야기/방송과 언론 | 2008.10.30 05:53 | Posted by Namu(南無)

동아투위. 동아일보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1974년 10워 24일 동아일보 해직 기자들은 자유언론실천선언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34년이 흘렀습니다. 그 동안 독재 정권은 광고 탄압을 통해 기자들을 쫓아내고 폭행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쫓겨난 기자들은 거기에 멈춰서지 않고, 1988년 5월 15일 한겨레 신문을 창간합니다.

그 동안 정권이 주도하여 언론인을 탄압하였다는 이야기는 있었지만 그것이 정확하게 밝혀 진 바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동아일보 광고 탄압 사건은 중앙정보부 주도의 언론통제 사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앙정보부는 1974년 12월부터 75년 7월까지 동아일보사와 계약한 광고주를 남산 중앙정보부로 불러 동아일보, 동아방송, 여성동아 등 계열사 광고 취소와 서약서 및 보안각서를 쓰게 강요했습니다. 이러한 중앙정보부의 탄압에 의해 언론인 49명을 해임하고 84명을 무기 정직 시켰습니다. 또한 그 당시 동아일보 편집국장이었던 고 송건호 선생은 이에 항의하여 편집국장직을 사임합니다.

즉, 이 결과로 동아일보는 정권에 빌붙는 쓰레기가 되고 88년 한겨레 신문이 창간됩니다. 하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습니다. 왜 동아일보가 언론인을 탄압하였는지 그 진실은 추측할 뿐이지 밝혀 지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것이 동아투위 34년 만에 밝혀 진 것입니다. 정권이 직접 개입하여 중앙정보부를 통해 광고 취소를 하는 등 탄압한 것입니다. 최근 시민들이 광고주를 압박한 것과 참으로 대조적입니다.

동아투위와 한겨레의 탄생 배경은 말보다 영상이 더 좋을 거 같습니다. 지식채널e에서 다룬 동아일보 해직 기자 이야기입니다. 당연하지만 현재의 동아일보는 그저 껍데기일 뿐이고 그때 싸웠던 기자들이 세운 신문이 바로 한겨레입니다. 그 만큼 한겨레가 값어치 있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동아투위 정동익 위원장은 이와 같이 밝혀 진 사실을 바탕으로 동아일보와 국가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처구니 없지만 34년 전 이 사태는 현재도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중앙일보의 계열 시사 주간지로써 삼성의 비리를 파헤치려던 시사 저널 기자들이  해직되고 시사IN이 창간되고 YTN이 낙하산 사장으로 빼앗기고 기자들이 해직되고 프로그램이 폐지되고. 이것은 절대 34년 전 있었던 일이 아니라 바로 몇 년 전, 그리고 지금도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동아일보의 해직 기자들이 만든 한겨레. 시사저널 해직 기자들이 만든 시사IN. 그리고 YTN. 이 사건 모두는 별 차이 없습니다. 굳이 특이하다면 시사저널이겠지요. 재벌의 힘으로 이루어진 것이니. 그에 비해 동아일보와 YTN 사건은 흡사합니다. 정권에 의해 이루어진 일이니까요.

1974년. 그리고 2008년. 역사는 되풀이 됩니다. 좋지 않은 일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gmiso1004.egloos.com 손님 2008.10.30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레신문이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거군요...언론탄압과의 투쟁으로 만들어진 신문인줄 몰랐네요...앞으로 한겨레 자주 봐야겠군요...

  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레는 정권의 탄압, 시사IN은 재벌의 탄압으로 생긴 언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