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강의석, 그는 적어도 나보다 용기 있다.

정치이야기 | 2008.10.01 20:28 | Posted by Namu(南無)

오늘은 2008년 10월 1일. 국군의 날로 5년만에 있는 국군의 퍼레이드가 있었습니다. 왜 태평로가 아닌 테헤란로에서 퍼레이드를 하는지 그 이유는 정확하게 모르겠습니다. 태평로가 공사중이어서라던가 여러 이야기가 있습니다만, 땅크와 뱅기와 헤리콥타~를 볼 수 있다는 마음에 들떠 회의실 창을 통해 퍼레이드 시작을 기다렸습니다. 혹시 개인 화기로 XK11로 나오지 않을까 그런 기대도 하면서.

원더걸스의 국군의 날 축하공연이 있었다하는데 그건 너무 멀어서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3시부터 시작할 줄 알았던 퍼레이드는 4시가 되어도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4시 좀 넘어서 지구본 모양의 풍선 밑이 터지면서 퍼레이드는 시작. 맨 앞에 오도바이부터 시작해서 오더군요. 그런 순간 저는 봤습니다. 나무 사이를 뚫고 튀어나오는 남자의 알몸을.

처음 이 모습을 건물에서 볼 때는 누굴까 싶었습니다. 강의석이 누드 퍼포먼스를 예고한 것을 잊었던 것입니다. 어린(?) 마음에 각종 군사 장비가 지나가는 모습에 환호성을 지르고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그는 예고한 대로 퍼포먼스를 성공했고, 경비하던 경찰 등은 그를 막지 못 했습니다. 오히려 이렇게 사진이 번듯하게 나온 것은 모든 기자가 가장 먼저 달려가 사진을 찍었고, 손에 든 총 모양 과자를 뜯어먹을 때까지 아무도 막지 못 했기 때문입니다. 퍼포먼스가 끝난 다음 경호원들이 달려와 그를 테헤란로를 가로 질러 끌어냈고 그 뒤를 경찰과 헌병. 마지막으로 기동대가 달려오더군요. 저는 그가 경호원에게 쓰러진 다음에서야 강의석이란 것을 인식했습니다. 바닥에 고꾸라진 엉덩이를 보고. 흠. 이상하다 내가 강의석과 친하진 않은데.

어제 테헤란로에서 반 누드를 한 것을 보고 비웃었습니다. 그 동안 누드 퍼포먼스를 하겠다 외쳤는데 헬보이(?) 퍼포먼스로 끝이냐 하고요. 하지만 오늘 그는 저질렀습니다.

저도 사석이나 블로그 등에서

"징병제 폐지 모병제 도입"
"전의경 교도경 등 대체근무 폐지"
"군대 인권침해 없애자"
"한국의 군사 문화에 찌든 사회를 바꾸자"

저는 이런 이야기를 떠들지만 퍼포먼스로 그 삼엄한 감시를 뚫고 할 자신은 없습니다. 용기도 없고요. 뉴스를 보니 기동대가 모포로 덮고 연행하던데 연행 영상에서도 자기 할 말 똑똑히 합니다. 그거 쉬운 일 아니거든요. 물론 그 동안 익숙(?)한 덕도 있겠습니다만.

강의석은 예고했고 선행 퍼포먼스도 했으며, 오늘 감시를 뚫고 퍼포먼스를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언론은 그의 '목소리'를 덮고 '벗었다'만 조명하며 온갖 게시판에서 "군대 가기 싫어서 뺑끼치냐 강의석!" 소리만 큽니다. 저는 강의석이 오늘 퍼포먼스를 안한다면 '겁쟁이'라고 욕하고 비웃으려 했는데, 저렇게 저지른 걸 보니 한 말은 지키는 놈이구나. 다시 한번 그에 관한 뉴스를 돌아보게 됩니다.

군대 폐지. 한국이 현재 전쟁 중이던 아니던 그런 이야기는 꿈 속에서나 떠들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현실적으로 한 국가가 군대의 보유 없이 존속되기는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평화를 목적으로 하며 그 하나의 상징성으로 군대 폐지를 주장하는 건 충분히 할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제가 강의석이 아닌지라 그가 어디까지 생각하고 군대 폐지를 주장하는진 저도 모릅니다. 하지만 자신의 사상을 의지로써 그것도 그 가장 대칭점에 있는 국군의 날 행사에서 표현할 수 있는 용기는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강의석, 그는 적어도 저보다 용기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강의석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강의석의 사상을 전적으로 지지하는 줄 처음 알았습니다. 제 글의 일부입니다.

    [저도 사석이나 블로그 등에서 "징병제 폐지 모병제 도입" "전의경 교도경 등 대체근무 폐지" "군대 인권침해 없애자" "한국의 군사 문화에 찌든 사회를 바꾸자" 저는 이런 이야기를 떠들지만]
    공통점이라면 인권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시각이군요.

  3.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 읽으시는 거 같아서 인용하잖아요^^

  4.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인 어디에 있죠?

  5.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결혼했냐 안했냐를 물어보시는군요.

  6.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이야기인진 잘 모르겠습니다.

  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개는 다르지요. '벗은 행위'가 용기가 아니라 '신념을 위한 행위'가 용기라는 겁니다.

    그런데 의견에 동조한다는 말을 한 적 없고 혹시나 오독하실까봐 글에도 몇번 쓰고, 댓글에도 퍼다 넣었는데 어찌 그리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맞습니다. 저도 찌질이 키워는 맞는데 그 찌질이 키워를 자신의 생각으로 물들이며 즐거워하시는 모습을 상상하니 흐뭇합니다.

  8.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군요. 인권이 그렇게 처참한 것이라니. 안타깝습니다.

  9.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물어보는지 잘 모르겠고요.
    왜 대답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마음대로 바라세요. 하던 말던 제 마음이니...

  10.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메인에서 아무리 찾아도 없는데.^^

  11.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어도 님보단 똑똑한 거 같습니다^^

  1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제가 강의석의 사상을 따르는 사람이 된 거 같아 쑥쓰럽습니다.

    표현 방법은 다르지만 제가 한 이야기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군요. 군대 폐지는 저 역시 비현실적이라 생각합니다.

  13.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현 방법이 옳다고 말한 적 없고 그리 생각한 적은 없는데 계속 이야기를 그리 가져가시는군요. 저는 납득하지만 납득하지 않는 사람도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럼요.

  14.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비판은 적절하다고 봅니다. 비현실적인 사상에 대해서는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하지만 저는 '용기'를 이야기 했습니다.

  15.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은 하셨어요?
    제발 결혼하지 마세요.
    당신 같은 사람에게 고생할 상대가 불쌍합니다.

  16.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당신의 자제분과 함께 할 제 자식들이 불쌍합니다.

  17.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정도 예상은 했는데 이 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18.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지쳤어요.

  19. Favicon of http://chltjs.egloos.com 오스발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대로 답변했다고 해서 족하다고 생각하는 의도가 참으로 궁금합니다.

    답변했냐 안 했냐를 따지는 게 아니라 그 답변이, 주장이 옳은 것인지, 타당한 것인지를 따져야 하는 거 아닌가요?

    평화라는 놈은 수많은 사람들의 땀과 눈물, 피를 먹고 자랍니다. 민주주의와 똑같죠. 말로만 평화를 외친다고 해서 평화가 굴러들어오지는 않지요.

    강의석의 행동에 평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나요? 전 오히려 해가 된다고 여깁니다.

    용기와 뻘짓을 구분하시길.

  20. Favicon of http://stcat.egloos.com 김성일 2008.12.02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생각하는 올바른 사회는 다양성을 보장하는 사회입니다.
    이명박 정부는 현재 확실히 다양성을 저해하고 있지요.
    장애인 생존권 문제나, 언론 길들이기 등,
    그분도 "무개념과 뻘짓거리를 몰아내고 제대로 된 주장만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생각할 겁니다.

    자꾸 신경 거슬리게 하시는데요,
    이런 식의 이분법적 논증은 폭력입니다. 전혀 근거도 되지 않고요.
    결과를 정해놓고 질문하실거면 집에서 거울보고 질문하세요.

  21. Let's not blow 2009.01.01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보면 '용기'고 어찌보면 '이기'고...

    어느 한 쪽 보고 뭐라고 만 하는 사람들 보면 자기들이 절대선이고

    무조건 옳다고 하지. 이를테면 'ㅋㅍ'같은 사람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