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익을 위해 가입한 단체의 소속원의 책임은?

사회이야기/방송과 언론 | 2008.11.03 23:24 | Posted by Namu(南無)

사익을 위해 사람은 많은 단체에 가입합니다. 직장을 다닙니다. 그것 역시 단체입니다.

여러분이 일하고 있는 회사. 기업. 그것이 사익을 위해 일하는 단체입니다. 월급을 더 준다고. 대우가 좋다고. 복지가 좋다고. 그리고 사회적 입지가 좋다고 여러분은 기업에 들어가 일을 합니다. 그런데. 이 단체가 언제나 옳은 일을 하진 않습니다. 되려 기업이기 때문에 이익의 극대화를 위해 옳지 않은 일도 서슴지 않고 합니다. 그게 현실입니다. 그렇다면 이 단체에 가입해 있는 개인은 어떤 책임이 있을까요. 그 단체의 이익을 나눠 갖는 입장이지만 책임은 크게 없습니다. 0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만.

저는 블로그에서 삼성 불매 운동을 통해 이야기한 바가 있습니다만, 삼성 제품을 절대 사지 않습니다. 컴퓨터 부품에서도 삼성 제품을 모두 없앤 지 몇 년이 지났습니다. 스마트폰을 구입하고 싶지만 한국에서 쓸 만한 스마트폰은 블랙잭, 미라지, 옴니아 등 모두 삼성 제품입니다. 사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참습니다.

한국에서 스마트폰은 삼성 제품 말곤 선택할 제품조차 드뭅니다. 아이폰도 수입되지 않고 HTC 제품도 수입되긴 했지만 SK 텔레콤으로 수입됩니다. SK 텔레콤의 여러 문제점에 대해서는 블로그를 통해서도 이야기했습니다만, 가격이 비쌉니다. 저는 신세기 이동통신을 쓰다가 SK 텔레콤으로 M&A 되면서 KTF로 옮겼는데 이번에는 하나로 통신을 쓰고 있었더니 SK 브로드밴드가 되더군요. 옮길 것을 고민 중입니다.

왜 이런 짓을 하냐, 그냥 제품 좋은 거 쓰면 아닌가 생각할 사람들도 많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기업은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이 있고 그 사회적 책임을 버리고 기업 활동을 한다면 불매해야 마땅하다고 봅니다. 다만, 제가 다른 기업을 불매까지 이야기하지 않는 것은 삼성만큼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선 집중해야 한다고 보니까요.

자, 그럼 이 기업에 다니는 사람은 어떤 책임이 있을까요. 그 기업을 다니면서, 그 회사의 이득을 나누고 있다는 면에서 책임을 나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회에서 생활을 위해 돈을 벌고 다니는 일개 직장인에게 그 책임을 그리 크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 단체가 공익을 우선시 해야 하는 곳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공기업. 그리고 공무원. 단체의 소속원으로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 봅니다.

자 여기서 언론사를 이야기 해봅시다. 언론은 이익을 극대화해야 하는 기업일까요. 공익을 추구해야 하는 집단일까요. 그리고 그 소속원은 그 단체의 행동에 어떤 책임이 있을까요.

답은 여러분의 마음 속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neway.tistory.com 꿈틀꿈틀 2008.11.04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처럼 돈 밝히는 나라는 경제민주화가 민주화의 전부이다 시피합니다. 이런 경향은 전세계적인 추세이긴 합니다만, 일정수준이상의 민주국가중에 우리나라처럼 그 비중이 100%에 가까운나라는 드뭅니다. 그야 말로 돈이면 다 되는 나라가 되다시피하여 천민자본주의의 본보기를 보여주고 있을 정도라고 봐도 무리가 없을 겁니다. 사법부까지 떡주무르듯 할 정도이니 저의 말이 과장이 아니라는 공감대는 있을것으로 사료됩니다.

    그런의미에서 제기능을 못하는 사법부를 대신해 양아치짓을 일삼는 재벌기업을 향해 국민. 즉 소비자가 강한 응징의 멧세지를 전해야 합니다. 법치주의를 비웃는 삼성특검의 개양아치짓거리가 전세계로 타전되는데도 불구하고 삼성의 소비선호도가 변함이 없어서는 경제민주화는 물론 대한민국의 민주화는 없습니다.

    천민자본주의 거부감없이 무반응 해온 국민의 등신소비행각이 도덕불감증을 나았고 그 결과 탄생할 수 있었던게,, 쥐박이 정부이지요. 쥐박이당선 이후 뉴타운 투기심리로 또한번 좃나라당을 선택함으로서 우리국민의 천박한 도둑놈근성을 반복해서 드러내었습니다. 이런 양아치스런 나라꼬라지는 천민자본주의의 찌든 국민의 도덕불감증이 그 원인임을 부인할 사람 많지 않을 겁니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암세포질이라면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삼성을 우리국민의 힘으로 반듯이 응징해야 합니다. 법치질서자체가 무너졌기에 그 수단은 불매운동이 유일할 수 밖에없습니다. 무너진 대한민국을 재건하는 일은 경제민주화가 최우선임을 알아야 합니다. 천박한 돈벌레 근성을 극복합시다.

  2. Favicon of http://studioxga.egloos.com 南無 2008.12.02 0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재벌이 권력으로 승화하여 정계와 사법부를 움직이고 있는 현실. 안타깝습니다. 경제의 투명화와 공정성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