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지 구독





과거 기사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재빠르게 반응하는 블로거뉴스, 깜짝 놀라다.

IT네트워크/다음 | 2008.12.18 15:40 | Posted by Namu(南無)

블로거뉴스가 iframe을 이용해서 메시지만 표시되도록 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는 것을 이용해서 블로거뉴스 인기글과 새글을 한방에 보는 HTML 파일을 만든 적이 있습니다.

2008/12/07 - 블로거뉴스, 인기글과 새글 한방에 보기

한 화면에 인기글과 최신글을 골라보기 쉽게 만든 것입니다.

그런데 이 HTML 파일의 문제는 이것입니다. 여러 페이지를 보기 위해 각기 페이지별 버튼이 있어야 하고, 인기글의 경우 버튼을 만들기엔 너무 많아서 포기했던 것입니다.

이게 왜 그런고 하니, 이유가 간단합니다. 이 링크가 정상 동작하지 않았거든요. 이 페이지의 비밀은 블로거뉴스의 구조가 다음과 같은 페이지를 통해 표시되도록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iframe/list?cls=ch&...&page_size=10&...

이 중 제가 표시한 page_size=[숫자] 항목이 키 포인트입니다. 여기에 넣는 숫자만큼 페이지가 표시되도록 되어 있는 것이죠.

이렇게 10개의 글이 하나의 페이지에 뜨는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아래 페이지 내비게이션이었습니다. 이렇게 10 페이지가 표시되면 페이지 내비게이션을 누르면 또 10 페이지가 나와야 하는데 그렇게 동작하지 않고 무조건 15 페이지가 나오도록 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iframe/list?cls=ch&...&page_size=15&...

이렇게 말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다른 페이지로 이동하면 무조건 15개씩 표시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버그는 아니며, 블로거뉴스 표시에는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갔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 페이지를 다시 열어보니, 이럴 수가! 제대로 화면 표시되는 만큼 페이지 내비게이션을 해도 그 개수만큼 표시되는 것입니다.

원래 의도했던 동작대로 되는 것이죠. 기존의 문제점은 일종의 버그였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 김에 블로거뉴스 한방에 보기를 개량했습니다.

이렇게 화면에 표시되는 것처럼 페이지 내비게이션이 추가되었습니다. 이제 모든 페이지를 손쉽게 돌아볼 수 있습니다.

가로 해상도 1024를 쓰시는 분은 이 파일을 받아서 푸시면 됩니다.

저처럼 30"를 써서 가로 해상도 2560을 쓰시는 분은 이 파일을 받아서 푸시면 됩니다.

블로거뉴스 이렇게도 볼 수 있어요. simple viewer ver.0.1 오픈!

하지만 블로거뉴스 개발자 공식 블로그를 보니 파이어폭스의 기능을 이용해 훨씬 손쉽게 글을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추가하였더군요. 이게 쓰기는 훨씬 좋습니다. 창이 나뉘어서 보기 좋더군요. 하지만 파이어폭스에서만 동작하는 형식이라는 것이 단점입니다. 저는 평범한 HTML로 삽질을 통해 만든 것이라 대신 모든 브라우저에서 동작하지요. 다음에는 이것처럼 여러 프레임을 써서 보기 쉽게 하는 것을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llasan.tistory.com hallasan 2008.12.18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사실 simple_viewer도 南無님의 '한방에 보기'에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리고 개발팀에서 직접 xml로 새로운 시도를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숨겨진 버그들도 고쳐지고 있네요.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릴께요~

    • Favicon of http://studioxga.net Namu(南無) 2008.12.18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감사의 말씀보다 뭔가 주세요.
      으하하하...

      농담이고요.

      안그래도 저도 그 문제를 그거 보고 알았고
      개발팀에서도 제 글을 보고 찾지 않았나 싶더라고요.
      그래서 이 글을 썼던 거죠.